농림수산식품부, 태안 유류사고 지역 수산자원량 감소 및 자원회복 방안 마련 시급
상태바
농림수산식품부, 태안 유류사고 지역 수산자원량 감소 및 자원회복 방안 마련 시급
  • 문기훈 기자
  • 승인 2009.03.23 0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림수산식품부, 태안 유류사고 지역 수산자원량 감소 및 자원회복 방안 마련 시급


-대하 등 주요 연안어업 대상 어종 생산량 감소

농림수산식품부는 유류유출사고가 발생한 태안 인근지역에 대하여 국립수산과학원 서해수산연구소가 실시한 ‘08년도 수산자원 밀도조사 결과에 의하면 ’08년도의 자원밀도가 ‘04~’07년 평균 대비 춘계에는 47%, 추계에는 51% 감소했다고 밝혔다.

저층트롤어획조사 결과, 계절별 수산자원 밀도는 ‘08년도 춘계의 경우 396kg/㎢로 ’04~‘07년 평균 744kg/㎢ 대비 47% 감소하였고, 추계의 경우 ’08년도 662kg/㎢로 ‘04~’07년 평균 1,348kg/㎢ 대비 5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주요 어종별로는 추계의 경우 예년(‘04년~’07년)에 258~662kg/㎢의 자원밀도를 나타낸 꼼치와 3~6kg/㎢의 자원밀도를 보인 주꾸미는 ‘08년에 어획되지 않았으며, 쥐노래미, 조피볼락의 경우도 예년에 비해 감소한 반면, 홍어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실제 태안-서산지역 수협의 ‘08년도 위판량을 보면, 유류유출 사고이전(’04~‘07평균) 대비 사고이후 수산물 위판량이 43% 감소하였으며, 어종별로는 갑각류인 대하가 68%, 연체동물인 주꾸미가 35%, 간재미, 노래미, 장어 등 어류가 23% 감소하는 등 일부 어종을 제외하고 대부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소측은 꼼치, 주꾸미, 쥐노래미 등 추·동계 산란 종의 감소가 두드러진 것을 지적하면서, 이 같은 결과는 이들 종의 산란-부화 및 어린고기 시기에 유류유출 사고가 발생함으로써 타 어종에 비해 더 큰 영향을 받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와 같은 평가는 어미가 유류오염에 노출되었을 경우 산란, 부화율이 저조한 동시에 부화한 치어의 사망률이 높고 성장률이 매우 낮아진다는 기존의 연구결과를 토대로 검토한 것으로, 이와 같은 수산자원밀도(자원량) 변화에 대한 보다 정확한 평가는 단기적인 관점보다는 산란, 성숙, 회유 등 생물의 생리적 측면에 미치는 영향 등을 감안하여 중?장기적인 모니터링에 의해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같이 수산자원량이 감소된 것으로 나타남에 따라 농림수산식품부에서는 수산자원에 대한 유류오염영향조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하는 한편, 유류피해지역의 수산자원량 증대를 위해 금년 중에 사고해역에 대한 “특별어장 환경복원계획”을 관계부처 합동으로 수립-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뉴스 애니한닷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