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인기뉴스



 

[ NAC미디어(뉴스 애니한닷컴) 뉴스팀 / webmaster@nacpress.com ] 대한민국 월드컵 대표팀이 사상 첫 월드컵 원정 16강을 23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더반 모세스 마비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0 남아공월드컵 B조 3차전 나이지리아(20위)와 경기에서 2-2 무승부로 일궈내며 달성했다.


대한민국은 전반 12분 나이지리아의 차두리의 아쉬운 수비 미스로 인해 나이지리아 우체에 선제골을 내줬지만 전반 38분 이정수가 그리스전과 똑같은 상황을 재현해내어 동점골을 터트렸고, 후반 4분 박주영이 지난 아르헨티나전의 실수를 날려버리는 역전골을 멋진 프리킥으로 장식해 로 2-1로 앞섰지만 후반 24분 염기훈하고 교체해들어온 김남일의 어이없는 수비실수로 인한 파울을 범하여 나아지리아 야쿠부에 동점골을 내줘 2-2로 비겼다.
 

대한민국 대표팀은 1승1무1패(승점4)로 이날 같은 시각에 열린 E조 그리스와 아르헨티나 경기에서 아르헨티나가   그리스를 2-0으로 꺽아 조별리그 전승(3승, 승점9) 아르헨티나에 이어 조 2위로 조별리그를 통과했다. 그리스와 나이지리아는 각각 1승2패(승점3)와 3패(승점0)로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대한민국은 우리나라에서 개최된 2002 한일월드컵 이후 8년 만에 16강에 올랐고 원정 월드컵 대회에 첫 조별리그 통과를 달성하는 기염을 토했다.


대한민국 대표팀의 주장 박지성은 경기후 "기대했던 한국 축구의 역사를 쓴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 힘들다는 것을 느꼈다. 한국 축구가 성장했음을 느꼈다. 영표형은 감성적이라 눈물을 흘렸지만 나는 그렇지 않았다. 그래도 좋아서 옆에서 아무것도 안들렸고 소리를 질렀다"고 16강 진출 소감을 표했다.


허정무 대한민국 월드컵 대표팀 감독은 "경기내용에서는 전혀 뒤지지 않았다. 찬스에서 골을 놓친 것은 아쉽다"면서 "후반에 패널티킥을 내준 점이 아쉽고, 쉽게 할 수 있는 것을 하지 못해 어렵게 경기를 풀어갔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16강 우루과이전도 갈 때 까지 가보겠다. 16강 진출로는 양에 차지 않는다"며 16강전에 대한 각오를 다지면서 "밤늦게 잠 못 주무시고 응원해주신 국민여러분께 너무나 감사하다. 앞으로 더욱더 노력 하겠다"고 감사의 인사도 잊지 않았다.


대한민국 월드컵 대표팀은 오늘 26일 밤 11시 '넬슨 만델라 베이' 경기장에서 8강으로 향하는 길목 16강에서 A조 1위로 조별예썬을 통과한 우루과이와 격돌한다.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