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오스트레일리아 세계 서핑선수권대회 후원

-호주서 열리는 '퀵실버 프로', '록시 프로(Roxy Pro)' 공식 후원
-세계 최고 기량 선수들 참가, 총 상금 34만 달러 놓고 경합
-경기장 내 별도 부스 마련 '르누아르'등 전략폰 집중 소개
-호주법인장 권순황 전무, "불황일수록 마케팅 투자를 강화해 LG전자 휴대폰의 젊고 역동적인 이미지를 강화할 것"

 
 LG전자가 호주에서 열리는 '세계 파도타기 선수권대회'를 공식 후원하며 프리미엄 이미지 강화에 나섰다.  

LG전자는 2/28일부터 3/11일까지 호주 골드코스트(Gold Coast)에서 프로서핑협회(ASP, Association of Surfing Professionals)가 주최하는 ‘퀵실버 프로(Quiksilver Pro, 남자부)’와 ‘록시 프로(Roxy Pro 09, 여자부)’ 월드 투어를 공식 후원한다.  

이번 대회에는 9년 연속 챔피언의 자리를 지키고 있는 미국의 켈리 슬레이터(Kelly Slater)를 비롯 남녀 각각 45명, 17명의 세계 최고 기량의 선수들이 참가해 총 34만 달러(약 5억 1천 만원)의 상금을 놓고 경합을 벌인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대회 스폰서로 활동하는 LG전자는 경기장 곳곳은 물론 선수 유니폼에도 LG로고를 우선적으로 노출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진다. 또, 경기장에 별도의 부스를 마련해 올해의 전략 휴대폰을 소개한다.  

특히, 800만화소 터치 카메라폰인 르누아르(Renoir, LG-KC910)를 대표 제품으로 선정하고 대회장 곳곳에 광고판 설치는 물론, 전시 및 시연을 통해, 대회장을 찾은 젊은이들의 눈길을 끌었다.  

LG전자 호주법인장 권순황 전무는 “2006년 53.3%였던 호주 LG브랜드의 비보조인지도가 지난해 62.5%로 높아지는 등 스포츠 마케팅의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며, “불황일수록 마케팅 투자를 강화해 LG전자 휴대폰의 젊고 역동적인 이미지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 애니한닷컴>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