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AC미디어 (뉴스 애니한닷컴) / webmaster@nacpress.com ] 2회째를 맞는 국내 최대 기능성게임 축제인 ‘KSF2010 경기기능성게임페스티벌’이 ‘게임에 가치 더하기, 삶에 가치 더하기(Better Game, Better Life)’를 주제로 오는 9월 1일(수)부터 4일(토)까지 나흘간 성남 코리아디자인센터와 야탑역 광장에서 개최된다.

경기도와 성남시가 주최하고 경기디지털콘텐츠진흥원과 성남산업진흥재단이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기능성게임 관련 △전시회 △컨퍼런스 △경진대회 △게임인력 채용박람회 △게임수출상담회 △문화체험이벤트 등 다채로운 볼거리로 채워져 업계 전문가뿐 아니라 일반 게이머 및 대학생 청소년들에게도 유익한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제1전시는 ‘즐기자, 건강한 게임!(Play Fun)’을 테마로 스포츠게임과 의료 시뮬레이션 등 체험 중심형 게임들로 구성되며 ▲제2전시 ‘배우자, 유익한 게임!(Play Edu)’은 두뇌개발과 영어, 한자 학습 등 교육 게임들이 선봬진다. ▲제3전시의 주제는 ’융합, 그 중심에 기능성게임이 있다!(We Together)‘로 스포츠, 보드, 항공시뮬레이션 등 여럿이 함께 즐기는 게임들을 만나볼 수 있다.

또 동시에 개최되는 컨퍼런스에서는 기능성게임과 타 산업의 융합과 비전에 대해 집중 토론해 향후 기능성게임의 영역 확장 가능성을 타진하고, 각 산업에서 기능성게임의 실제 활용도를 높이는 방안을 강구할 예정이다.

올 행사는 기능성게임에 대한 사회적 관심의 증가와 지난해 첫 번째 행사의 성공적 개최에 힘입어 모두 61개 업체(2009년 46개 업체)가 참가하고 3만 여명(2009년 1만3,164명)이 다녀갈 것으로 예상된다. 또 경진대회 참가 인원도 1만 여명(2009년 7,533명)으로 크게 늘고, 수출상담액과 계약액도 지난해의 1,218만5천 달러와 590만 달러에서 각 10% 이상 증가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기능성게임은 교육, 공공, 의료 분야 등으로 확산되어 게임의 장르 확장에도 기여하고 있으며 최근 전 세계적인 관심이 높은 분야이다. 흥미와 목적을 모두 만족시키기 때문에 최근에는 교육용 게임에서부터 군사훈련용 시뮬레이션 게임, 의료시술용 가상체험 게임 분야까지 개발되어 있으며 우리나라에서만 향후 5년간 4억 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또한 2010년 미국에서는 3억 6천만 달러, 2012년 우리나라는 5,000억 원 규모가 될 전망이어서 향후 10년간 게임 산업 중 성장 잠재력이 큰 분야다.

김문수 경기도지사는 ‘게임산업은 높은 기술력을 기초로 한 콘텐츠산업의 핵심분야로 차세대 성장산업이며, 많은 고급 일자리가 창출될 것‘이라며 ’이번 페스티벌을 통해 경기도를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게임산업의 메카로 만들기 위해 기능성게임을 중심으로 한 게임분야에 적극적인 투자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기능성게임과 새로운 분야의 접목을 독려하고 해외진출을 지원해, 게임 산업의 메카로 자리매김한다는 계획이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리는 ‘경기기능성게임페스티벌’에서 컨퍼런스 외에도 국내외 60여개 기능성게임 기업들이 참여하는 전시회와 기능성게임 경진대회 등을 통해 세대를 넘어 모두가 함께 참여할 수 있는 건전한 게임문화를 보급해 나갈 예정이다.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