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킷 현장 실사 성공적 마무리….대한민국 최초 그레이드A급 국제인증 확보
2주 앞 역사적 첫 F1 한국 그랑프리 성공개최 신호탄… 팬들 기대감 최고조
FIA 검수단 “모범적일 만큼 안전하며 다이내믹한 레이스 될 듯” 극찬


[ 하루를 보는 뉴스! NAC미디어 - 뉴스 애니한닷컴 / webmaster@nacpress.com ] 대한민국 최초의 그레이드A급 국제 자동차경주장이 탄생했다. 국제자동차연맹(FIA)이 11~12일 전남 영암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에 대한 검수에서 최종 승인 판정을 내렸다.


이번 검수를 직접 진행한 FIA 안전부문 최고 책임자이자 F1 레이스 디렉터인 찰리 화이팅(Charie Whiting) 위원장은 “100% 만족할 만큼 완벽한 경기장이었다”며 “KARA(한국자동차경주협회)를 통해 공식 라이선스를 발급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실사는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Korea International Circuit, KIC)이 오는 10월 22~24일 열리는 포뮬러원 코리아 그랑프리를 치르기 위한 마지막 관문이었다.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이 취득한 ‘그레이드A’ 는 매우 정교한 수준의 트랙 노면 평탄성 확보는 물론, 국제 기준의 안전시설이 확보되어야 부여되는 레이싱 트랙 최고의 등급이다. 국내에서는 영암의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이 유일하게 이 등급을 확보했다. FIA는 이미 방대한 분량의 설계 데이터를 분석해 영암 서킷의 고속 코너링시의 안전 구조 등을 사전 심사한 바 있다. 11일 검수는 설계상의 안전기준 대로 완벽히 시공되었는지를 확인하는 실사 절차였다.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의 소유 법인인 KAVO(Korea Auto Valley Operation, 대표: 정영조)는 이날 검수에 앞서 길이 5.615km의 트랙 최종 표층 공정을 마친 것은 물론, 안전 확보 지대인 런오프(Run Off) 지역 단장 및 보호 펜스 설치, 각종 충격완화설비 배치 등의 작업을 완료했다. 지난 7월 1차 검수에 이어 두 번째로 한국을 방문한 찰리 화이팅 위원장은 이날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의 18개 코너와 피트 로드를 일일이 둘러보며 실사를 마무리했다.


찰리 화이팅 위원장은 “한국의 F1 경기장이 최고 등급인 그레이드A를 획득하게 된 점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한국자동차경주협회(KARA)를 통해 최종 인증서를 발송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신생 서킷답게 모범적인 안전 구조를 갖추면서도 관중석과 트랙간의 간격을 좁혀 놓은 점이 인상적이었다”며 “2주 뒤 한국 그랑프리는 매우 박진감 넘치는 레이스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FIA가 이번 검수 결과를 확정 발표하면서 전남 영암의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은 대한민국 최초의 국제인증 자동차경주장으로 공인을 받게 되었다. 이 경주장은 현재 레이스 관련 시설은 100% 완공된 상태이며 가설 관중석 설치, 경주장 진입로 조경 및 주차장 단장 등의 잔여 작업을 남겨 두고 있다.


이번 검수 완료와 함께 2주 앞으로 다가온 F1 한국 그랑프리에 대한 팬들의 기대감도 최고조에 달하게 될 전망이다. 또 올 시즌 선두권 드라이버들이 10점 이내의 좁은 점수로 박빙의 승부를 이어가고 있어 전세계 모터스포츠 팬들의 눈길도 한국에 집중된 상황이다.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