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일본 수퍼 GT 우승
 
-한국타이어 ‘한국 포르쉐팀’ 수퍼 GT 1위 쾌거
-유명 메이커 제치는 뛰어난 결과로 한국타이어의 세계적 기술력 입증
-한국타이어의 모터스포츠에 대한 꾸준한 관심과 기술 개발 노력이 이루어낸 쾌거

 한국타이어(대표이사 서승화, www.hankooktire.com)가 후원하는 ‘한국 포르쉐 팀’이 일본 수퍼GT 결승에서 당당하게 1위를 수상하는 쾌거를 이룩했다. 키노시타와 카게야마 등 2명의 드라이버가 이끄는 ‘한국 포르쉐 팀’은 4월 19일 일본 미에 현에 위치한 스즈카 서킷에서 열린 일본 수퍼GT300 제2전 결승 경기에서 총 21개의 출전 팀 중 1위를 달성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로써, 한국타이어는 전세계를 상대로 뛰어난 기술력을 다시 한번 당당히 입증하게 되었다.

수퍼 GT는 일본 최고의 모터스포츠 대회로 경기당 5만 명의 관객이 참관하는 최대 규모의 대회이며, 특유의 화려함과 최다 차종, 최다 타이어메이커 경쟁을 자랑하는 세계적 대회로 유럽의 FIA GT, 독일의 DTM 등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 특히 GT300 경기는 타이어의 성능이 경주의 승부에 결정적인 요소로 작용하기 때문에 타이어 메이커간의 경쟁이 치열한 경기로도 유명하다.

무엇보다도 한국 포르쉐팀은 예선 경기 및 수퍼랩에서도 1위를 기록했으며, 결승 경기에서도 초반부터 경쟁자를 압도하는 경기내용을 보였다. 수퍼랩은 1차 예선 10위 이내 팀만 재대결을 펼치는 특별 예선전으로 이 결과를 갖고 결승전 출발 순위를 결정하게 된다.

이날 시상대에서 샴페인을 터뜨린 주전 드라이버 키노시타는 "한국타이어와 첫 우승을 해서 너무 기쁘게 생각한다. 타이어 개발을 시작했을 때는 큰 과제도 있었지만, 좋은 타이어를 계속 개발해 주고 만들어 준 한국타이어 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한국타이어 브랜드 담당 김세헌 상무는 "2006년과 2007년, 같은 경기에서 3위에 입상한 이래, 올해 다시 1위를 달성한 것은 한국타이어가 그 동안 모터스포츠를 통해 얻은 다양한 경험과 기술이 축적된 결과"라며, "이번 대회가 한국 타이어의 기술 수준을 세계에 알릴 수 있음은 물론, 브랜드 가치 제고에도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타이어는 최근 수 년 동안 모터스포츠에 대한 관심과 투자를 꾸준히 확대해왔다. 한국타이어는 이미 한국의 CJ수퍼 레이스, 중국 서킷 챔피언십과 중국 랠리 챔피언십, 미국 르망 시리즈에서 다년간의 경험을 쌓아왔으며, 얼마 전 4월 5일에는 올해 처음 출전한 유럽 르망 시리즈 1차전 GT2클래스에서 3위를 기록하는 쾌거를 이루기도 했다.

<ⓒ뉴스 애니한닷컴>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