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장애인체육회는 오는 11월 29일(토)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 30분까지 올림픽공원 테니스코트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유인촌 장관,
문화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국회의원, 유관기관(국민체육진흥공단, 대한체육회, 국민생활체육협의회) 임․직원 및 휠체어테니스 생활체육
선수 등 1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08 어울림생활체육 테니스대회를 개최한다.
 
  ○ 장애인체육의 사회․경제적 효과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장애인체육회가 실시한 「장애인체육활동 참여의 의료비 절감 및 사회․경제적 효과, 서울대학교 스포츠과학
연구소, 2008 10월」에 관한 연구 조사에 의하면 장애인들의 체육활동 참여는 의료비 절감, 생산유발효과, 장애인과 비장애인들의 사회
심리적 안정 등을 고려할 때 연간 1조 7천억 원의 잠재적 경제효과가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는 장애인들의 체육활동 참여가 장애인들에게만 긍정적으로 작용하는 것이 아니라 장애인 가족 및 비장애인들에게도 긍정적으로
작용하는 것임을 나타낸다.

    이번 대회는 장애인들의 체육활동 참여를 촉진하고 비장애인들에게는 장애인체육에 관한 이해의 폭을 넓히는 계기가 될 것이다.

  ○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하는 통합 대회
     경기방식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동수로 한팀을 이뤄 진행된다. 장애인 선수는 투 바운드까지 인정되며, 비장애인 선수는 일반 테니스
경기 규칙과 동일하게 원 바운드만 인정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같은 종목 다른 규칙을 적용 받아 진행되는 대회로 테니스라는 공통분모를 통해 장애인관 비장애인이 서로의 장단점을 이해하는 의미
있는 대회가 될 것이다.
      
  ○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 윈윈(Win Win)하는 대회
     어울림생활체육대회는 장애인과 비장애인과 함께하는 대회로 개최되고 있다. 그 동안 어울림체육대회는 장애인대회에 비장애인들이
억지로 참여한다는 그릇된 인식이 강했다. 이번 대회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체육활동을 함께할 때 서로가 윈윈(Win Win)할 수 있는 긍정적인
효과가 있음을 보여주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체육 주무부서 행정책임자들과 체육관련 기관 실무책임자들에게 장애인체육을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장애인체육의 가치와
이해의 폭을 넓힐 수 있게 될 것이다.  

<에이 스타 뉴스 애니한닷컴>
<ⓒ뉴스 애니한닷컴 | 한우영 기자>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