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AC미디어 인터넷 뉴스팀 / webmaster@nacpress.com ] 아트라스BX 레이싱팀이 내달 7월 3~4일 태백 레이싱 파크에서 개최되는 2011 코리아스피드페스티벌(KSF) 제네시스쿠페 챔피언십 클래스 1라운드에 출전한다.


조항우 감독과 이승진 선수는 각각 엔트리 넘버 1번과 2번을 부여 받았다. 지난 4월 24일 열린 CJ 티빙 닷컴 슈퍼레이스 개막전에서 이승진 선수가 1위, 조항우 감독은 3위라는 괄목할 성적을 거뒀던 터라 또 다른 개막전에서 이들의 활약에 관계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팀에서는 국내에서 오랜만에 도입되는 슈퍼랩 규정이 경기 흐름을 어떻게 좌우할지 고심하는 분위기다. 슈퍼랩이란 예선 1라운드를 통해 걸러진 6명이 예선 2라운드에서 각각 2LAP씩을 더 주행하여 최종 결승 출발 순서를 결정하는 방식이다. 예선 2라운드 진출 예상 선수를 7명 이상으로 보고 있기 때문에 더욱 긴장된 분위기 속에 경기를 준비하고 있다고 팀 관계자는 전했다.
 

조항우 감독은 "슈퍼레이스에서 좋은 성적으로 출발 했기 때문에 시즌 중 경기 이동이 쉬운 선택은 아니었다. 하지만 이노션이 제시한 중장기 전략이 팀과 더욱 맞는다고 판단했기 때문에 출전을 결정하게 되었다. KSF의 규정을 보면 원메이크 경기이긴 하지만 세부적으로는 예전의 Turing A 클래스와 비슷한 것 같다. 서스펜션, 브레이크 선택과, 바디 튜닝이 비교적 자유롭기 때문에 드라이버의 스킬 뿐만 아니라 각 팀들간 머신 셋팅 싸움도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어 "다행히 HSD, 프릭사, RD 테크, 밀러스 오일과 같은 든든한 기술 파트너의 지원을 받고 있기 때문에 이번 경기에서도 좋은 성적을 기대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출전 소감을 밝혔다.

 
이승진 선수는 "슈퍼레이스 개막전에서 우승했을 때 올 해 목표에 한 걸음 다가간 느낌이어서 무척 기뻤다. 경기가 옮겨져서 개인적으로 약간 아쉽지만 이제부터 진짜 시즌이라고 생각하고 다시 시작 하겠다. 최고의 미케닉과 스텝들이 함께 하고 있기 때문에 어느 경기에서든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출전 소감을 밝혔다.

 
백성기 치프는 "한 해에 개막전을 2번을 하는 경우가 흔치 않은데 부담도 크지만 기대도 된다. 이번 KSF 경기는 기존의 규정에서 조금 자유로워진 부분들이 있어 그쪽에 포커스를 맞추어 준비 하고 있고 또 테스트를 진행 하려 한다. 당초 예정했던 안산 서킷 1전이 연기되어 아쉬움이 많았지만, 레이스카의 완성도 면에서는 오히려 도움이 되었다고 생각 한다."고 밝혔다.
 

아트라스BX 레이싱팀은 경기 준비를 마무리한 후 오는 6월 29일 태백 레이싱 파크를 향해 출발할 예정이다.


 

 

NAC미디어 인터넷 뉴스팀 / webmaster@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