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AC미디어 손방언 기자 / sonbbang@nacpress.com ] 기아자동차㈜는 임직원과 KIA 타이거즈 선수들이 매월 십시일반 기부금을 적립하는 ‘타이거즈 러브펀드’를 프로야구 시즌이 진행되는 4월부터 9월까지 5개월간 진행한다고 지난 28일 밝혔다.

올해로 시행 2년째를 맞고 있는 ‘타이거즈 러브펀드’는 타이거즈 구단 선수들의 경기기록에 따라 선수 본인과 기아차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설정한 기부금을 매월 적립하는 프로그램으로, 지난해에는 11명의 타이거즈 선수들과 2,900여명의 기아차 임직원이 참여해 4월부터 9월까지 총 9,300만원을 적립했다.

올해는 이보다 많은 14명의 선수와 3,500여명의 임직원이 참여의사를 밝혀와 자발적인 나눔의 분위기가 더욱 고조될 것으로 보인다.

올해 ‘타이거즈 러브펀드’에 참여하는 KIA 타이거즈 선수들은 최희섭, 김상현, 이범호, 이용규, 김선빈, 안치홍, 이현곤, 김상훈, 윤석민, 서재응, 유동훈, 곽정철, 손영민, 박정태 등 총 14명으로 지난해보다 3명 늘었으며, 선수들도 자신의 성적에 따라 정해진 적립금을 기아차 임직원과 함께 기부하게 된다.

타자인 최희섭, 김상현 선수는 홈런 1개당 5만원씩, 이범호 선수는 홈런 1개당 20만원씩, 이용규 선수는 안타 및 도루 1개당 2만원씩, 김선빈 선수는 도루 1개당 3만원씩, 김상훈 선수, 이현곤 선수, 안치홍 선수는 안타 1개당 각각 3만원, 2만원, 1만원씩 적립한다.

또한 투수인 윤석민, 서재응 선수는 1승당 10만원, 유동훈 선수는 1세이브당 5만원, 곽정철, 손영민 선수는 1승/1세이브/1홀드 당 각각 3만원/3만원/2만원, 박정태 선수는 1승/1세이브/1홀드 당 각각 5만원/3만원/2만원을 적립한다.

이렇게 적립된 기부금은 소외계층 지원과 한국야구 발전을 위한 자금으로 사용되며, 올해는 한 걸음 더 나아가 몽골, 캄보디아 등 저개발 국가에 야구용품을 후원하는 글로벌 사회공헌 기금으로 쓰일 예정이다.

이 밖에도 기아차 임직원과 타이거즈 선수들은 프로야구 정규 시즌이 종료되면 일일 야구교실 등 소외된 이웃들을 위한 다양한 봉사활동에도 직접 나서게 된다.

한편 기아차는 지난 28일(토) 광주 무등경기장에서 지난해 ‘타이거즈 러브펀드’를 통해 적립한 기금 중 일부인 1,820만원을 불우한 환경에 있는 광주·전남·전북지역 초중고 야구 유망주 54명에게 장학금으로 전달했다.

 

 

NAC미디어 손방언 기자 / sonbbang@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