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자이언츠 선수단 유니세프 유니폼 착용, 배우 이보영 시구


[ NAC미디어 손방언 기자 / sonbbang@nacpress.com ] 롯데 자이언츠(代表理事 蔣炳守)는 오는 28일(목) 열리는 LG트윈스와의 사직 홈경기를 맞아 유니세프(UNICEF)데이 이벤트를 진행한다.
 

유니세프데이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진행하는 롯데자이언츠의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올시즌부터 매월 마지막주 목요일 홈경기에 열리는 이벤트이다.

 
FC 바르셀로나, 맨체스터유나이티드 등이 UNICEF(유엔아동기금) 로고를 달고 뛰는 경우는 있었지만 프로야구단이 UNICEF 로고가 세겨진 유니폼을 입고 경기를 진행하는 것은 세계 최초이며 한국 프로야구 사상 처음으로 시도되는 일이다.

 
이 날 롯데자이언츠는 유니세프 기부석으로 1,000석을 제공하고 사직구장에서는 경기중 유니세프 활동을 홍보하고 개발도상국의 아동구호 기금을 모금하는 등 다양한 행사가 진행된다. 시구는 유니세프 친선대사인 배우 이보영씨가 나설 예정이다.
 

한편 롯데자이언츠는 지난 1월 세계4번째이자 아시아 스포츠 기업 최초로 유니세프와 파트너십을 체결한 바 있다.

 


NAC미디어 손방언 기자 / sonbbang@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