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안탈리아에서 전지훈련 중인 강원FC가 전훈 첫 연습경기에서 승전고를 울리며 2014시즌 전망을 밝혔다.

 

지난 11일 터키로 떠난 강원FC는 15일 지난해 카자흐스탄 1부리그 6위팀인 오도로바시와의 연습경기에서 조엘손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이날 경기에는 최승인, 김동기가 투톱으로, 미드필드에는 서보민, 김윤호, 이우혁, 최진호가 나섰고 최우재, 정헌식, 정우인, 박대한이 포백라인을 구성했다. 골문은 양동원이 지켰다. 후반에는 강성관(양동원 out) 이재훈(최우재 out)조엘손(김윤호 out) 바우(최진호 out) 한석종(최승인 out) 박상진(서보민 out)이 교체로 투입됐다. 그 중 조엘손은 후반 10분 교체로 들어가 투입 20분(후반 31분)만에 결승골을 터뜨리며 팀에 승리를 안겼다.

 

다소 터프한 카자흐스탄 오도로바시팀을 상대로 강원FC는 빠르고 강한 압박을 선보이며 한층 단단해진 조직력을 자랑했다. 터키에 전지훈련차 방문한 해외구단 관계자들은 압박과 스피드가 돋보이며, 빠른 템포가 인상깊다며 뜨거운 관심을 표했다.
 

코칭스태프는 첫 연습경기였지만 김동기, 최승인 두 젊은 투톱 조합과 정헌식, 정우인 두 장신 센터백의 조화에 만족감을 표했다. 민첩성과 제공력 강한 신인 정헌식과 노련미 넘치는 정우인은 이번 연습경기에서 처음 발을 맞췄지만 완벽한 호흡으로 단 한골도 허용하지 않는 철벽수비를 자랑했다.
 

알툴 감독은 “아직 시즌 베스트일레븐이 정해지지 않은 상황에서 이번 연습경기를 통해 새롭게 능력을 검증받은 선수들의 등장은 선수단에 기분 좋은 긴장감을 안겨주었다”며 “계단을 밟고 올라가듯 선수들의 전술 이해도가 빠르게 높아지고 있으니 전지훈련 말미에는 완벽한 조직력을 자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평했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