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FC의 골문을 새롭게 지킬 수문장이 영입됐다.

 

강원FC는 2일 각각 포항과 대전 출신의 골키퍼 황교충과 홍상준과 계약을 완료했다. 두 선수 모두 FA다.

 

황교충은 2008년 한양대 졸업 후 김해시청에서 2년간 주전 골키퍼로 활약하다 지난 2010년 드래프트 1순위로 포항에 입단했다.

 

2010년부터 올 시즌까지 지난 4년 간 K리그와 AFC챔피언스리그 엔트리에 이름을 올리며 꾸준히 경험과 실력을 쌓아왔다. 경기 흐름을 읽는 시야와 리딩능력이 탁월하다는 평을 받고 있다.

 

황교충은 “새롭게 기회를 준 강원FC에 감사드린다”며 “새 시즌, 새로 오신 알툴 감독님과 선수들, 그리고 팬들과 함께 멋진 한 해를 만들어가고 싶다”는 목표을 밝혔다.

 

함께 영입한 홍상준은 만 23세의 젊은 골키퍼다.

 

2012년 건국대 중퇴 후 드래프트 추가지명을 통해 대전에 입단했다.

 

어렵게 합류한 K리그였기에 7전8기 정신으로 남다른 노력을 기울였고, 결국 입단 2년만인 2013년 6월부터 대전의 골문을 지켰다.

 

홍상준은 올 시즌 포항, 서울, 전북 등 강팀을 상대로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며 빠르게 성장했다. 지난 7월 6일 부산전에서는 K리그 데뷔 3경기만에 클린시트를 기록하며 주목을 받았다.

 

이는 개막 후 17경기만에 대전이 기록한 첫 무실점 경기였다. 7월 16일 전북과의 원정경기에서는 이동국의 7경기 연속골 기록을 저지하며 다시 한 번 화제에 올랐다. 8월 24일 강원FC와의 홈경기에서는 김동기, 최진호 등 강원 공격수들의 파상공세를 선방하며 대전에 19경기만에 무승탈출이라는 선물을 안겼다.

 

홍상준은 뛰어난 반사신경에서 나오는 순발력과 빠른 상황 판단력이 강점이다.

 

이러한 장점을 키울 수 있던 배경에 대해 홍상준은 “강원도 덕분”이라고 꼽았다.

 

춘천동부초 재학시절 처음 축구를 시작한 이후 동해 묵호중과 강릉제일고를 거치는 등 강원도에서 축구의 기본을 배우며 골키퍼로 성장했기 때문이다.

 

이번 이적에 대해 홍상준은 “고향팀으로 돌아왔다는 사실만으로 감개가 무량하다. 그래서 내겐 이번 입단이 더욱 특별하다. 성실함을 무기로 팀에 믿음을 줄 수 있는 선수가 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