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인기뉴스



네파가 26일 서울 종로구 영풍문고 종각 종로본점에서 친환경 캠페인 ‘레인트리 캠페인’ 론칭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론칭행사에는 네파 이선효 대표이사, 마케팅본부 정동혁 전무, 영풍문고 경영관리본부 유용모 상무, 영업본부 박경아 이사가 참석해 캠페인 참여를 독려하는 ‘레인트리 식수 퍼포먼스’를 전개했다.

 

네파와 영풍문고가 함께 진행하는 레인트리 캠페인은 최근 일회용 우산 커버 사용으로 인한 환경오염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된 것에서 착안해 방수원단의 자투리를 활용해 재사용이 가능한 우산 커버를 제작, 이를 기존의 비닐 우산 커버 대용으로 사용하는 친환경 캠페인이다.

 

‘비가 오면 자라나는 특별한 나무’라는 의미를 담아 나뭇잎을 형상화 한 ‘재활용 우산 커버’와 우산 커버 건조 및 보관할 수 있는 나무 형태의 ‘레인트리’를 함께 제공해, 비가 오는 날 건물 이용객들이 우산 커버를 사용한 후 이를 레인트리에 걸면 환경보호 활동에 기여해 나무가 자라나는데 동참한다는 친환경적인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이 특징이다.

 

네파는 레인트리 캠페인의 첫 파트너로서 우천시에도 많은 방문객들이 방문하고 우산 커버 사용량이 많은 영풍문고와 함께 총 3대의 레인트리와 1000개의 우산 커버를 설치해 운영한다.

 

이외에도 국내 최대 규모의 박물관인 국립중앙박물관, 카페와 갤러리가 결합된 복합문화공간인 성수동 어반소스, 대구 빌리웍스 등 유동인구가 많은 문화∙예술 시설과 서울, 부산, 강원, 충청, 전라 등 주요 네파 직영 매장에 레인트리를 설치해 일회용 우산 커버 사용으로 인한 환경오염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키며 친환경 도시 만들기에 기여하겠다는 계획이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