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년대 힙합 패션 스타일이 2017년에도 사랑을 받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90년대 팝컬처 로고의 부활!]

 

90년대 브랜드 로고의 시대가 다시 돌아오면서 리복 클래식은 신발 전체를 팝컬처 스타일의 로고로 브랜딩한 패션 코트화  '클럽 C 오버브랜디드'를 선보였다.

 

클럽 C 오버브랜디드는 테니스 코트화의 헤리티지는 그대로 유지하면서 90년대 느낌을 가미해 브랜드의 로고를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제품에는 리복 클래식의 빈티지한 90년대 로고가 신발 내피의 탑 부분에 새겨져 있고, 신발의 사이드 갑피에는 로고를 강조하기 위한 칼라 라이닝을 적용해 로고의 포인트를 강조했다.

 

또한 안쪽의 중창에는 오버브랜드 콘셉트를 상징하는 반복적인 로고 배열을 통해 제품에 시각적인 재미를 더한 것이 특징이다.

 

색상은 화이트, 블랙, 그레이의 총 3가지 컬러 라인으로 구성됐으며, 과장된 로고와 90년대 칼라팝의 강렬한 색채로 90년대 패션을 완성시켜줄 로고 아이템이다.

 

[1990년대 벙거지 모자가 2017년 버킷햇으로]

 

최근 연예인들의 사복패션에 빠지지 않는 아이템으로 버킷햇이 있다.

 

버킷햇은 꾸준히 사랑받던 디자인이지만 90년대 스타일의 유행으로 볼캡에 이어 급부상하고 있는 아이템이다.

 

90년대 유행하던 벙거지 모자에서 포인트가 들어가 좀 더 스타일리시하고 감각적으로 진화한 것이 특징이다.

 

빈티지 캐주얼 브랜드 '버커루'는 버킷햇 스타일에 이국적인 느낌이 물씬 나는 러시안 로고와 플라워 패턴 프린트를 양면으로 적용한 리버시블 버킷햇을 선보였다.

 

여유로운 핏에 화려한 플라워 패턴이 돋보이며, 양면 디자인으로 제품의 활용도를 높였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