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디다스가 최근 플라스틱 재활용 문제가 대두된 가운데, 플라스틱 폐기물을 업사이클링 해 제작한 ‘울트라부스트 팔리’ 러닝화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신제품은 아디다스가 6월8일부터 약 1달여간 해양 플라스틱 오염을 방지하기 위해 개최하는 글로벌 러닝 이벤트 ‘런포디오션’의 일환으로 새롭게 출시한 제품으로, 세계에서 가장 깊고, 해양 환경 오염도 심각한 ‘마리아나 해구’에서 영감을 받아 진한 청록색의 ‘딥오션블루’ 컬러를 적용한 점이 큰 특징이다.

 

이번 ‘울트라부스트 팔리’러닝화는 해양 플라스틱 오염 폐기물을 업사이클(upgrade+recycle의 합성어: 못 쓰게 된 폐기물을 다시 쓸 수 있도록 만드는 것)해 만든 ‘팔리 오션 플라스틱TM’소재의 원사를 짜 제작한 니트 소재의 ‘프라임니트’어퍼를 적용했다.

 

아디다스 러닝화의 상징인 부스트 테크놀로지를 적용해 뛰어난 쿠셔닝과 에너지 리턴을 갖췄으며, 천연 컨티넨탈 러버 아웃솔을 활용해 탁월한 접지력까지 선사한다.

 

또한 러닝화에는 NFC칩이 적용되어 러너들이 아디다스와 팔리의 파트너십에 대해 배우고 플라스틱 오염을 막을 수 있는 다양한 팁을 제공받을 수 있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