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루를 보는 뉴스! NAC미디어 - 뉴스 애니한닷컴 / webmaster@nacpress.com ] 경기도는 15일 서해안 시대 해양레저산업의 견인차 역할을 할 전곡해양산업단지 입주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는 선박건조 기업인 (주)강남 등 8개사가 참여하여 61,203㎡에 입주, 524억원을 투자하여 251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게 된다.

이번 협약은 지난 6월 10일 시뮬레이션테크 등 14개 입주업체가 참여하여 119,050㎡ 입주, 608억원 투자, 396명을 고용하기로 한 입주협약에 이은 두 번째이다.

이번 협약으로 전곡해양산업단지는 산업시설 면적 967,668㎡의 18.6%인 180,253㎡가 사전입주 예약되었으며 모두 1,132억원의 투자액과 647명의 일자리를 확보했다.

도는 올 10월말까지 입주협약기업과 분양 계약을 마치고 11월부터 일반분양으로 입주 희망기업을 모집한다. 아울러 기업의 탄력적 경영계획을 뒷받침하기 위해 2011년부터 공장건축이 될 수 있도록 인·허가 등 행정 절차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 7월 7일부터 본격적으로 부지조성공사가 시작된 전곡해양산업단지에는 2013년 하반기까지 국내 최초, 전국 최대인 162만㎡의 보트·요트의 제조·수리·판매, R&D 기능을 갖춘 해양산업단지로 조성된다.

전곡해양산단이 들어서는 경기도는 자동차, 정보기술(IT) 등 첨단기술을 비롯하여, 연구개발, 디자인, 기획역량, 고급인력 등 대한민국 경제를 이끌 자원을 골고루 보유하고 있어 다른 어느 지역보다도 요트·보트 산업을 발전시킬 수 있는 최적지로 꼽히고 있다.

또한 전곡항에서 자동차로 90분 이내 거리인 고양시에 한류월드, 킨텍스, 김포에 한강 시네폴리스, 화성시 유니버설 스튜디오, 안산시 대부·선감도 종합개발, 평택호 관광지 개발 등 6개의 국제적인 대규모 문화·관광·레저시설이 개발되어 시너지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도는 전곡해양산업단지가 소재하고 있는 화성시와, 시화호를 둘러싼 안산시, 시흥시와 시화호를 공동개발하는 워터콤플렉스를 구축하며, 2016년까지 수상비행장을 구축하는 등 해외 관광객을 겨냥한 다양한 해양관광시설을 조성하여 해양레저관광의 메카로 개발할 계획이다.

단계별로는 요트아카데미 설치, 마리나시설 조성, 에어파크 및 수상비행장 구축, 시화호 일대에 해상호텔과 외국인 전용카지노, 국내외 관광객을 유치할 체류형 관광지 등이 조성된다.

이 뉴스의 관련 뉴스

profile

dresses

November 14, 2011

I have been looking looking around for this kind of information. Will you post some more in future? I'll be grateful if you will. [url=http://www.dressiton.com]cheap wedding dresses[/url]

Thanks for making my morning a little bit better with this great article!! cheap wedding dresses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