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량작물 수출단지 등 156개소에 23억여 원 지원

 

[ 하루를 보는 인터넷 뉴스! NAC미디어 / webmaster@nacpress.com ] 이천시는 2011년도 농촌지도사업 시범사업으로 식량작물 수출단지 등 156개소 설치에 23억 3천만 원을 지원하기로 하고 오는 1월 25일까지 신청서를 접수한다고 밝혔다.
 

이천시농업기술센터는 농촌지도시범사업을 통해 새로 개발된 안전농축산물 생산기술을 농가에 투입하므로 품질향상과 생산성을 제고하고 부존자원 활용을 극대화하여 새 소득원을 개발하며 농업인들의 현장 중심의 산 교육장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G+라이스단지와 최고 쌀 수출단지를 포함한 46개의 식량작물분야와 시설원예 건조재배, 유기재배단지시범사업을 비롯한 48개소의 채소화훼분야, 축사에너지절감기술보급시범사업을 비롯한 27개소의 경영축산분야, 탑푸르트생산기술시범사업을 비롯한 30개소의 과수특작분야, 농작업안전모델시범사업을 비롯한 5개소의 생활자원분야 등 156개소에 23억 3천5백만 원이 지원된다.


시는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농업에너지, 가축사료비, 농자재 등 농가경영비 부담이 큰 부분의 비용절감기술을 중점 보급하여 국내 소비자에게 고품질 농산물을 제공하고, 수출 활성화에도 기여하며 최고품질 생산체계를 구축하고, 저장성 향상, 연중 안정생산체계 확립 등 안전생산기술을 적극 보급할 계획이다.


시범사업의 신청자격은 이천시에 주소를 둔 농업인으로서 성실한 영농을 수행 중이며 자부담 능력이 있고 사업별 자격요건에 적합한 농업인으로 오는 1월 25일까지 농업기술센터나 읍면동농업인상담소에 사업신청서를 제출하여야 한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앞으로 수요자 중심의 ‘신기술시범사업’을 확대하고 녹색기술현장지원단을 통한 현장기술지원체계를 강화하며 기술보급사업을 지도기관 중심에서 선도농업인, 품목단체, 유관기관 등과의 협의체 구성 운영으로 효율성을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