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AC미디어 이상선 기자 / babesun@nacpress.com ] 경기도 이천시가 판교(성남)∼이천∼여주 전철 개통을 앞두고 역세권 개발을 서두는 등 전철시대를 맞는 이천시의 택지개발이 활기를 띠고 있다.


이천시는 2015년 개통되는 판교∼여주 복선전철 이천 구간에 설치되는 신둔, 이천, 부발 등 3개 역의 역세권 개발을 추진 중이라고 9일 밝혔다.


역세권 개발 규모는 이천역세권 60만㎡, 신둔역세권 58만㎡, 부발역세권 110만㎡ 등으로 지난해 12월 개발진흥지구로 지정된데 이어 지난 3월 개발계획이 마련될 때까지 개발행위 제한지역으로 고시됐다. 시는 역세권의 체계적인 토지이용계획 등 지구단위계획을 수립한 뒤 올해 안에 경기도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받아 역세권개발계획을 결정 고시할 예정이다.


이천역세권은 행정타운과 중리택지개발지구 86만㎡와 이어지며 사실상 146만㎡ 규모의 미니신도시로 시는 행정타운과 연계되는 토지이용계획을 수립한다는 구상이다. 부발역세권은 판교∼여주에 이어 건설되는 부발∼충주, 평택∼원주 철도 등 3개 노선 환승역으로 하이닉스반도체, OB맥주, 진로 등 대기업 공단이 조성돼 있고 신둔역세권은 도자산업특구를 끼고 전원 분위기를 유지하고 있다.


이천시에는 이밖에 마장지구(67만㎡) 등 택지개발이 추진 중이고 영동, 중부고속도로 외 성남∼장호원 자동차전용도로, 남이천IC 등 유리한 교통여건을 이용한 20여개의 크고 작은 산업단지도 개발 중이다. 내년 완공 목표로 지난달 분양한 대월면 초지리 6만㎡ 규모 대월일반산업단지는 착공 전 100% 분양되는 기록을 세웠다.


판교∼여주 복선전철이 완공되면 이천∼성남 30분, 이천∼강남 50분대 진입이 가능하고 자동차전용도로는 이천에서 분당 20분, 강남 30분 시대를 열게 된다.

 


NAC미디어 이상선 기자 / babesun@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