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인기뉴스



 

[ NAC미디어 뉴스팀 / webmaster@nacpress.com ] 리니어 컴프레서를 채용한 LG 냉장고가 ‘메종 오브제 (MAISON &OBJET)’사상 최초로 친환경 대표 제품에 선정됐다.


LG 냉장고는 리니어 컴프레서의 그린 기술력을 바탕으로 소비전력을 32.9 킬로와트(kWh/월)까지 낮췄고 소음도 39데시벨(dB)로 업계 최저 수준이다. 특히, 이번에 첫 선을 보인 유럽형 냉장고는 고효율 에너지 절감 기능뿐 아니라 집안 내 공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동급 외관 크기 대비 내부 용량을 50리터 더 넓혔다. 또, 어느 집 인테리어와도 어울리는 투 톤 컬러(Two Tone Color)의 스타일리시한 디자인을 적용함으로써 유럽인들의 사랑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전자는 이번 ‘친환경 대표 제품’선정을 계기로 유럽 내 그린 가전 이미지를 한층 높일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22일부터 26일까지 프랑스 파리 ‘노르 빌뺑트 (Nord Villepinte)’전시장에서 열리고 있는 ‘메종 오브제 (MAISON&OBJET) 2010’전시회에 참가 중이다. ‘메종 오브제’는 가구, 소품 등 홈 인테리어 관련 유명 업체들과 디자이너들이 참가해 최신 디자인 트렌드와 키워드를 제시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전시회다.


젊은 디자이너들의 신선한 아이디어 컨셉을 전시하는 나우(NOW!)홀에 250평방미터 규모로 참가한 LG전자는 ▲ LG빌트인 가전 존 (Zone) ▲ 유럽형 투 톤 컬러 (Two Tone Color) 냉장고 신제품 존 ▲ LG 도시 카페(LG Urban Café)’존 으로 부스를 구성했다.


전시제품도 고효율, 에너지 절감 등 친환경 빌트인 제품은 물론 어느 집 인테리어와도 어울리는 투 톤 컬러(Two Tone Color)의 스타일리시한 디자인 제품들 위주로 선보였다. 또, LG 가전의 기술과 디자인을 파리의 카페와 결합한 ‘LG도시 카페(LG Urban Café)’존은 관람객들에게 휴식공간 제공은 물론 LG 프리미엄 가전의 그린 기술력을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돼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지난 ‘08년부터 3년째 이 전시회에 참가하고 있는 LG전자는 올해 주제를 ‘에코-쉬크 (Eco-chic) 라이프 스타일 – 그린 키친, 그린 라이프’로 잡았다. 외형보다는 실속을 따지는 유럽인들에게 친환경 요소와 스타일을 모두 만족시킬 수 있는 솔루션을 제시하며 ‘친환경 삶의 시작인 가정에서부터 친환경의 의미를 찾아보자’는 화두를 던진 것이다.


LG전자 고동환 HA 마케팅 전략팀장은 “LG전자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유럽 고객들에게 친환경 삶을 구현할 수 있는 그린 기술력을 선보이고 있다” 며 “앞으로도 스마트한 LG 가전만의 핵심 기술력과 스타일리시 디자인을 바탕으로 LG 브랜드를 높이는데 최선을 다할 것” 이라고 말했다.

 

올해 디자인 트랜드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이번 전시회에는 LG전자를 비롯, 전세계 3,000여 개 업체가 참가했다.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