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세계권위 '지구환경대상' 후원
 
-30일 유엔환경계획(UNEP)과 파트너십 체결
-환경분야 노벨상 … 민간기업 첫 후원
-2010년부터 3년간 총 21억 원 투입 … 독점 후원
-글로벌 시장서 친환경기업 이미지 높아질 것 
 
 LG전자가 유엔환경계획(UNEP)과 손잡고 세계권위의 지구환경대상(Champions of the Earth)을 후원한다. 민간기업이 이 상을 후원하는 것은 LG전자가 처음이다.

30일 오후 양측은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전략적 파트너십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김영기 LG전자 지원부문장, 박준수 노조위원장, 안젤라 크로퍼(Angela Cropper) 유엔환경계획 사무차장, 김재범 유엔환경계획 한국위원회 사무총장, 박을종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총장 등이 이 자리에 참석했다.

계약에 따라 LG전자는 2010년부터 3년간 지구환경대상 시상식을 독점 후원하게 된다. 환경분야 노벨상이라 불리는 이 상은 2005년 시작돼 지난 4월 5회째를 맞았는데, 국제 환경이슈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친환경 정책과 기술 혁신을 독려하고자 유엔환경계획이 제정했다.

앨 고어 전 미국 부통령, 모나코 알버트 2세 왕자, 항공사진 전문작가로 유명한 프랑스 사진가 얀 아르튀스 베르트랑 등이 이 상을 수상한 바 있다. 정책리더십, 과학/혁신 등 4개 분야 및 특별상 시상이 이뤄지고 2010년 시상식은 4월경 예정돼 있다. LG전자는 시상식, 상금, 운영비 등으로 매년 7억 원, 3년간 총 21억 원을 투입하고, 후원활동은 시상식 현장뿐만 아니라 글로벌시장에서 마케팅, 광고, 프로모션에도 사용이 가능하다.

김영기 부사장은 “기후변화 등 환경문제와 관련해 소비자 인식을 높이고, LG의 친환경기업 이미지를 높이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며 “민간기업으로는 처음으로 이 상을 후원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젤라 크로퍼 유엔환경계획 사무차장 겸 유엔 사무총장보는 “이 상은 유엔환경계획 최고영예의 시상 프로그램으로 정치, 사업, 과학기술, 시민사회 등 전 세계 각 분야에서 대중의 인식을 높이고 긍정적인 변화를 이끄는 개인과 단체에 시상하고 있다”며 “우리가 직면한 환경적인 도전에 해결책을 제시하는 프로그램에 참여한 LG전자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LG전자는 올해 초 온실가스 감축계획을 발표하며 친환경 경영에 속도를 내고 있다. LG전자 온실가스 감축계획은 ‘Life’s Good when it’s green’ 프로그램에 따라 가동된다. 이 프로그램은 2020년까지 연간 온실가스 3천만 톤 감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LG전자는 사업을 통해 온실가스를 배출하는 기업으로서 환경문제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갖고 기후변화에 대한 책임의식과 온실가스 감축에 대한 의지를 보여주고 있다.

<N.A.C MEDIA Co. 에이 스타 뉴스 ⓒ뉴스 애니한닷컴>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