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막구균성뇌수막염센터는 국내 학생들이 가장 선호하는 유학 대상국인 미국에서 최근 수막구균성 뇌수막염이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출국을 앞둔 유학생 및 준비생들에게 수막구균성 뇌수막염 감염에 각별히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수막구균성 뇌수막염은 고열과 두통 등의 감기 증상으로 시작해 24-48시간 내에 사망에 이를 수 있는 치명적인 급성질환으로, 생존자 5명 중 1명은 사지절단, 청각손상, 뇌손상 등의 중증 영구장애를 겪게 된다.

 

대학 신입생 및 기숙사생, 군 장병 등과 같이 활동성이 강한 19세 전후 단체생활자 들이 대표적인 고위험군으로 알려져 있다.

 

센터에 따르면 2월 초 미국 버지니아 대학 재학생 한 명이 수막구균성 뇌수막염에 감염돼, 이 학생과 가까이 지냈던 51명의 학생들 가운데 검사를 통해 47명에게 대규모 항생제 처방을 했다.

 

뿐만 아니라 이달 초에는 펜실베니아주 웨스트 체스터 대학에서 21세 남학생이, 미시간주 미시간 주립대학교에서는 19세 여학생이 수막구균성 뇌수막염으로 사망하는 등 수막구균성 뇌수막염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또 다른 유학 선호국인 호주와 뉴질랜드에서 역시 지속적으로 교내 수막구균성 뇌수막염 발병사례가 보고되고 있다.

 

이처럼 수막구균 감염이 지속적으로 발생하자 미국, 호주, 뉴질랜드 등 서구권 국가들은 수막구균성 뇌수막염 예방을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특히 미국 텍사스주의 경우 지난 2008년 텍사스 대학에 재학 중이던 한 학생이 수막구균성 뇌수막염에 감염돼 손가락과 다리를 절단한 사건이 발생한 후, 2011년 2월 텍사스 A&M대학의 재학생이 수막구균성 뇌수막염으로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하자 백신접종을 의무화하는 법안을 마련, 시행 중이다.

 

이에 따라 2012년부터 텍사스 주의 30세 이하 대학 신입생, 편입생 그리고 한 학기 이상을 휴학한 대학생들은 반드시 수막구균성 뇌수막염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

미국은 텍사스 주 외에도 15개 주에서 대학 신입생들에게 수막구균성 뇌수막염 예방접종증명서를 요구하고 있다.

 

센터 관계자는 “수막구균성 뇌수막염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미국, 호주, 뉴질랜드 등에서 유학을 하는 학생이 약 10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며 “출국 전 수막구균 감염의 증상과 예방법을 꼭 확인할 필요가 있고, 무엇보다 예방백신 접종을 통해 항체를 형성한 후 출국할 것을 권장한다”고 설명했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