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AC미디어 한우영 기자 / hanu@nacpress.com ] 서울의 공식적인 벚꽃 개화는 기상청 서울기상관측소(서울시 종로구 송월동 소재)에서 정한 나무를 기준으로 벚꽃이 오늘 13일 피어 개화일은 작년보다 1일 늦고, 평년보다 2일 늦었다고 밝혔다.

※ 벚꽃과 같이 한 개체에 많은 꽃이 피는 다화성 식물의 개화는 한 개체(작은 가지)에서 3송이 이상 완전히 피었을 때를 기준으로 하고 있다.

특히 서울의 대표 벚꽃 군락단지인 여의도 윤중로 일대의 벚꽃도 오늘(13일) 개화로 여의도 윤중로 벚꽃 군락단지는 서강대교 남단에서 국회 동문 쪽으로 100m 범위로써, 그 구간 중 영등포구청이 관리하는 세 그루(구청 수목 관리번호 118~120번)의 벚꽃나무가 개화 여부의 기준이 된다고 밝혔다.

※ 기상청은 2007년부터 전국 7개 지역의 주요 벚꽃 군락단지를 지정해 관측해 오고 있으며, 서울지역에서는 여의도 윤중로 일대를 벚꽃 군락지로 지정하였다.

여의도 벚꽃이 활짝 만발하는 시기는 개화일로부터 약 6~7일이 지난 19~20일 정도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 한강 여의도 봄꽃축제 기간 : 2011.4.11(월) ~ 4.18(월)

벚꽃의 개화 및 만개는 2월과 3월의 기온변화에 가장 큰 영향을 받으며, 같은 지역이라도 벚나무의 품종, 수령, 성장상태, 일조조건 등에 따라 개화시기가 차이가 날 수 있다고 밝혔다.

 

 

NAC미디어 한우영 기자 / hanu@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