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1일 오전 11시 남양주 진건읍에서 첫 침출수 뽑기 처리
김문수 경기도지사, 우리나라 하수처리 수준은 선진국 수준, 침출수 안전 처리 강조


[ NAC미디어 이상선 기자 / babesun@nacpress.com ] 구제역 매몰지 침출수를 직접 뽑아 팔당호와 도내 하천 일대의 수질오염을 원천 차단하겠다고 밝힌 경기도가 21일 오전 11시 경기도 남양주시 진건읍 배양 1리 126번지 구제역 매몰지 현장에서 침출수 2.5t을 직접 뽑아 남양주 가축분뇨공공처리시설에서 폐수 처리했다.


구제역 매몰현장의 침출수를 뽑아 처리한 것은 전국에서 처음으로 이날 현장에는 김문수 경기도지사를 비롯해 환경국, 농정국, 팔당수질개선본부 등 도 관련자들과 언론인 100여명이 참석했으며, 침출수 처리과정의 전 과정이 언론에 공개됐다. 침출수를 뽑은 매몰지는 지난 1월 17일 돼지 2,363두가 살처분돼 매몰된 곳이다.


침출수 뽑기는 pH 수치를 검사하는 과정부터 시작됐다. 도가 매몰지 지하 저류조에서 뽑아 올린 침출수의 pH는 6.2가 넘었다. 도 관계자는 이에 대해 pH농도가 5 이하거나 10 이상일 경우 구제역균이 살균 처리된다고 설명한 후 구연산 복합제를 지하 저류조에 넣었다. 구연산 복합제는 침출수의 pH를 5이하로 낮추는 효과가 있다. 5분 후 다시 침출수를 뽑아내 pH검사를 실시한 결과 4.48로 내려가 있음을 확인한 경기도는 이를 미리 대기시켜 놓은 5t 용량 분뇨처리차량으로 옮기기 시작했다. 도는 분뇨처리차량이 흡입기를 유공관에 넣고 침출수를 빨아들이는 과저에서 염소소독을 추가로 실시했다.


분뇨차량으로 옮겨진 침출수는 다시 매몰지로부터 4㎞가량 떨어진 가축 분뇨 공공시설로 옮겨 1차 처리됐다. 경기도는 분뇨처리장으로 옮겨진 침출수는 두 번에 걸친 생물학적 처리과정을 거쳐 하수처리장으로 이동한다고 설명했다. 분뇨처리장에서 1차 처리를 한 침출수는 하수처리장에서 다시 2차 처리과정을 거치게 된다. 하수처리장에서는 1단계로 다시 생물학적 처리과정을 거친 후, 두 번째 여과과정을 지나게 되며 마지막으로 자외선 소독을 실시하는 등 모두 3단계에 걸쳐 세균을 처리한다. 이렇게 정화된 하수는 인근 왕숙천으로 방류된다.   


이날 참석자 중 일부가 분뇨차량이 침출수를 차량탱크로 끌어올리면서 공기를 통해 침출수에 있던 구제역 바이러스가 퍼질 수 있다는 비판을 제기하자 경기도는 이미 1차적으로 매몰할 때 생석회를 깔아서 구제역 바이러스가 거의 박멸된다고 설명한 후 그렇지 않을 경우를 대비해 pH농도 5이하로 중화한 후 이송하기 때문에 바이러스가 사멸된다고 해명했다.


도는 2,363두의 돼지가 매몰된 이 매립지에서 다량의 침출수 발생이 확인되었고 지하로 흘러 토양과 지하수를 오염시킬 우려가 있어 우선 침출수를 뽑아 안전하게 처리한 것이라고 밝혔다. 도는 남양주시 관내 가축분뇨공공처리시설 처리용량에 따라 다른 상수원 지역의 침출수도 단계적으로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는 2월18일 매몰지를 관리하는 19개 시군 부단체장 회의를 통해 침출수를 뽑아 처리하도록 지침을 시달한 바 있다.


이날 뽑아 낸 침출수를 처리하게 될 남양주 가축분뇨공공처리시설은 남양주 진건읍 진관리에 위치해 있으며 하루 가축분뇨 100㎥, 일반 분뇨 85㎥ 등 총 185㎥/일 처리용량을 갖춘 곳이다.

 

 


NAC미디어 이상선 기자 / babesun@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