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로비전, 전사 임직원 대상 금연 펀드(Fund) 제도 실시

-금연 성공 임직원들에게 높은 수익률 안겨줌으로써 금연 동기 고취

담배 끊으면 돈 주는 회사?
 
백해무익이라 알려진 담배. 하지만 ‘스트레스 때문에…’ ‘인생의 낙이 없어지는 것 같아서’ 같은 다양한 핑계를 대며 흡연구역을 찾아 헤매는 흡연자들이 여전히 적지 않은게 사실이다.

방통융합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CJ헬로비전(대표 변동식 www.cjhellovision.com)은 임직원 건강 증진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금연펀드 시행 등 다양한 금연 프로그램을 시행하기로 해 그 결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금연펀드는 회사 내의 이벤트 펀드로써 가입금 3만원을 내고 향후 6개월 간 금연에 성공할 시 가입금액 3만원과 금연에 실패한 사람들의 가입금, 여기에 회사 지원금 3만원을 추가로 받게 된다.

예를 들어 100명이 금연펀드에 최초 가입하고 40%인 40명이 금연에 성공할 경우 금연에 성공한 사람은 본인 가입금 3만원 + 배당금 4만 5천원 + 회사 지원금 3만원 등 10만 5천원을 돌려받게 된다. 무려 250%를 훌쩍 넘는 수익률을 낼 수 있게 되는 셈이다.

지금까지 백여 명의 임직원들이 금연펀드에 가입했으며, 보건소 건강관리 상담사가 회사를 방문, 교육 및 개별 상담을 실시하고 펀드 가입자들에게 껌과 캔디, 금연 패치 등 금연 보조제를 제공하고 있다.

회사는 한주에 한 차례씩 금단증상 극복방법과 스트레스 대처 방법 등 1대 1 상담을 통해 금연 교육을 지원하는 한편 6개월 뒤 니코틴 / 소변 검사 등을 통해 해당 직원의 최종 금연 여부를 진단하게 된다.

CJ헬로비전은 이번 금연펀드 시행으로 직원들의 금연 동기가 고취됨으로써 보다 많은 직원들이 효과적으로 담배를 끊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허민회 경영지원실장은 “경기 침체가 이어지면서 건강을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화두가 되고 있다.”며 “회사의 주인인 임직원들이 건강한 몸으로 직장과 가정생활을 충실히 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 애니한닷컴>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