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AC미디어 인터넷 뉴스팀 이상선기자 / webmaster@nacpress.com ] 파리크라상은 14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밤식빵 자작극 범인 김씨와 점주 이모씨에게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


파리크라상 관계자는 “이번 밤 식빵 사건은 검찰조사결과 김씨의 자작극으로 일단 밝혀졌지만, 건강과 직결되는 먹거리를 이용해 국민의 불안을 조장하고 회사에 막대한 피해를 입힌 비윤리적인 범죄행위에 경종을 울리고, 소비자들에 대한 신뢰회복과 국민의 건강권 보호를 위해 식품업계 선도기업으로서 책임을 다하고자 소송을 제기하였다”고 밝혔다.


또한, “파리크라상은 파리바게뜨를 비롯한 SPC그룹 전체의 금전적, 비금전적 피해가 상당하나, 제빵선두기업으로서 한 개인의 무분별한 행동으로 인해 장인정신을 바탕으로 최선을 다하는 제빵업계 전체의 이미지가 훼손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자며,  제빵 산업의 전문성, 철저한 식품관리, 가맹점주와의 윈윈 등 타사와 다른 차별적인 요소로 브랜드 이미지를 회복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