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AC미디어 김대영 기자 / daekim@nacpress.com ] 리얼트렌드를 지향하는 H&T(대표 쉬브쿠마 라마나탄, www.HTNT.co.kr)가 세련된 느낌과 로맨틱함이 조화된 ‘플라워 점프수트(Flower Jump-suit)’를 선보였다.

 
H&T의 ‘플라워 점프수트’는 볼륨감 있는 라인의 세련된 느낌과 플라워 프린트의 로맨틱함이 조화된 아이템이다. 레이온 소재를 사용해 착용감이 가볍고 편안할 뿐 아니라 청량감을 더하고 고급스러운 느낌을 연출한다. 봄, 여름철 코디하기 쉬운 베이지, 네이비 두 가지 색상으로 출시되었다.

 
올인원 형태의 점프수트(Jump-suit)는 1960년대 이브 생 로랑에 의해 등장한 아이템으로 활동적인 아이템이다. 스포티룩과 6~70년대의 복고룩이 재조명 받으면서 다시 인기를 얻기 시작했다.
 

H&T가 선보인 플라워 점프수트는 롱 팬츠 스타일로 활동적인 느낌뿐 아니라 도시적인 분위기를 지녀 함께 코디하는 아이템에 따라 캐주얼부터 세미 정장까지 다양하게 연출할 수 있다.

 
H&T 디자인 이현주 실장은 “봄에는 카디건을 걸치거나 최근 유행인 레이온 소재의 가벼운 점퍼와 함께 코디하면 트렌디하게 연출할 수 있다. 좀 더 세련되게 입고 싶다면 린넨 소재의 재킷을 활용하는 것도 좋다. 여름철에는 비비드 컬러의 벨트, 팔찌 등 악세서리와 스타일링하면 바캉스룩으로 제격이다.”고 조언했다. (사진=H&T)

 


NAC미디어 김대영 기자 / daekim@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