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인기뉴스


한국마이크로소프트(www.microsoft.com/korea)는 김 제임스 우(한국명 김정우 47세) 야후 한국법인 총괄사장을 오는 2월 1일자로 신임 대표로 선임한다고 밝혔다.

김 신임 사장은 2005년 오버추어코리아 대표를 맡은 이후, 2006년에는 오버추어 아시아 지역 총괄 사장으로 승진했으며 2007년 4월부터는 야후 한국법인 총괄사장으로 일하고 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UCLA)에서 경제학을 전공하고, 하버드대학에서 경영학석사(MBA)를 마친 김 사장은 IBM과 AT&T를 거쳐 미국 인터넷 부동산업체 코코란닷컴(corcoran.com), 컨설팅업체 펠리세이즈 어드바이저사 등에서 대표를 지낸 바 있다.

김 사장은 “디지털 산업을 선도하는 혁신의 선두 기업 마이크로소프트에 합류하게 돼 기쁘다“며 “사업의 성장 뿐만 아니라 한국 IT 시장 및 생태계의 발전에 힘써온 마이크로소프트의 노력을 더욱 가속화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밀리오 우메오카 마이크로소프트 아시아태평양 총괄사장은 “한국은 전세계에서 디지털 환경이 가장 뛰어난 국가 가운데 하나로, 마이크로소프트에게는 매우 중요한 시장”이라며 “김 신임사장은 풍부한 경험과 리더십을 통해 한국시장에서의 비즈니스를 더욱 강화하는 것은 물론 고객과 파트너, 정부 등 한국사회 전반에 대한 마이크로소프트의 기여 또한 더욱 확대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지난 2005년 5월부터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대표이사를 맡아온 유재성 사장은 본사 또는 아시아태평양 지역본부 등 마이크로소프트 내에서 새로운 역할을 맡을 예정이다.

이와 함께 마이크로소프트는 삼성전자가 윈도우 미디어 센터 익스텐더 (Extender for Windows Media Center)를 지원하여, 미디어 센터가 탑재된 모든 윈도우 비스타 기반 PC에서 HD 컨텐츠를 유성 또는 듀얼 밴드 무선-N홈 네트워크를 통해 전송할 수 있도록 하게 되었다고 발표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Xbox를 통해 게임 시장을 선도하고 있으며, Zune과 포드 싱크 (Ford Sync) 등 새로운 기술을 통해 보다 연결된 엔터테인먼트 경험과 커뮤니티 서비스 및 새로운 광고 모델을 창조할 것이라고 전했다.

정보화 교육이 노년기에 접어든 어르신들의 삶의 질 향상에 크게 기여하는 한편, ‘노인 인력의 사회적 활용’ 및 ‘인터넷 신수요 창출’ 등 사회·경제적으로 의미 있는 효과를 유발하고 있는 것으로 입증되었다.



<ⓒ뉴스 애니한닷컴>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