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인기뉴스


■ 고객 인사이트 제품으로 인도네시아서 독보적 시장점유율 확보
■ 인도네시아 성공 모델을 동남아•호주 등 10여개 국가로 수출
■ 밤방 유도요노 대통령 “인도네시아 문화에 적합한 하이 테크놀러지, 혁신적 디자인 제품 지속 개발” 당부




LG전자 홈시어터가 인도네시아 굿디자인 시상식에서 「최우수 디자인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인도네시아 정부가 주관하는 최우수 디자인 상(Indonesia Good Design Selection)은 제품 디자인과 디자인개발 프로세스, 실제 판매 실적 등을 종합 평가해 시상하는 최고 권위의 디자인 상이다.

이번에 대통령상을 수상한LG전자의 홈시어터(모델명: LHT-3602ME)는 인도네시아 고객에 대한 철저한 인사이트 발굴을 통해 개발된 제품으로, 인도네시아 시장의 성공을 기반으로 현재 동남아와 호주 등 10여개 국에 수출되고 있다.

이 제품은 협소한 인도네시아 일반 가정의 특성을 감안, 홈시어터 사용 환경을 최적화해 개발됐다. 

방의 앞쪽과 뒤쪽에 스피커를 배치하는 일반적인 홈시어터와 달리 스피커를 전면에 배치했으며, 필요에 따라 스피커를 떼고 붙일 수 있게 설계했다. 또한 인도네시아 젊은 층에 인기 있는 댄스뮤직인 ‘단둣(Dangdut)’을 감상하기에 알맞게 중저음을 강화함으로써 고객선호 음질을 구현했다.

LG전자는 고객 인사이트를 반영한 홈시어터 개발을 위해 현지 대학과 산학협력 프로젝트를 전개하며, 고객의 집을 수시로 방문해 제품 사용환경을 면밀하게 관찰하고, 수 많은 인터뷰를 통해 이 같은 제품을 개발했다.

현재 인도네시아 시장에서 LG전자 홈시어터는 시장점유율 39%로 경쟁업체와 15% 이상의 격차를 벌이며 확고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지난 9일, 수실로 밤방 유도요노(Susilo Bambang Yudhoyono)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LG전자 인도네시아법인장인 이기주 부사장에게 직접 상을 전달하며, “인도네시아 문화에 적합한 하이테크놀러지 제품과 디자인을 지속적으로 발굴해줄 것”을 당부했다. 

LG전자 이기주 부사장은, “세계적인 경기불황과 경제블록화가 심화되는 환경에서 고객인사이트 발굴을 통해 현지시장에서 확고한 브랜드 입지를 확보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때”라며, “LG전자 인도네시아 법인은 앞으로도 고객 환경과 니즈를 철저히 파악해 제품화함으로써 인도네시아 시장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LG전자 인도네시아 법인은 06년과 07년 2년 연속 인도네시아 ‘최우수 수출기업상’을 수상했으며, 08년에는 ‘최우수 투자기업상’을 수상한데 이어 이번 굿디자인 최고상 수상을 통해 인도네시아 국민브랜드로서의 위상을 다시 한번 확인시켰다. 

LG전자는 인도네시아 시장에서 홈시어터,냉장고, 모니터, 에어컨, 세탁기, 오디오 등이 시장점유율 1위를 기록하는 등 국민 브랜드로 자리잡고 있다.

<ⓒ뉴스 애니한닷컴>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