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음, 1월 12일 방글라데시 라즈바리 지역에서 지구촌 희망학교 완공식 가져
- 학교 신축, 기자재 지원 등을 통해 지역 어린이들의 교육 기회 제공
- 다음 임직원들의 자발적 참여 속에 건립 기금 조성


다음커뮤니케이션(http://www.daum.net)은 아동 인권단체인 세이브더칠드런 코리아와 함께 방글라데시 라즈바리(Rajbari) 지역에 제 3호 ‘다음 지구촌 희망학교’를 건립하고 12일 완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 날 완공식에는 다음 임직원 및 라즈바리 지역 주민과 학생들이 참여했으며, 학생들과의 퀴즈대회, 크리켓 게임 등 다음 임직원과 현지 주민들이 따뜻한 교감을 나눌 수 있는 다양한 부대행사도 함께 진행됐다.

‘다음 지구촌 희망학교’ 는 최빈국가 아이들에게 쾌적한 교육환경을 제공해 꿈과 희망을 전하자는 의미를 담은 다음의 사회공헌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이번 방글라데시 건립은 2006년 캄보디아, 2007년 네팔에 이어 세번째다.

제 3호 지구촌 희망학교가 완공된 라즈바리 지역은 방글라데시의 대표적인 홍등가로, 이 지역 성 매매 종사자의 자녀들은 학교 입학도 거부당할 정도로 기본적인 교육도 받지 못한 채 방치되어 있었다. 지역 내에서 유일하게 입학이 허가된 ‘KKS School’ 조차 총 500여명의 학생이 4개 교실에서 수업을 진행하는 등 열악한 환경으로 이미 지역 아이들을 수용하지 못하고 있는 상태였다.

다음의 이번 지원을 통해 ‘KKS School’에는 400여명이 공부할 수 있는 건물이 새롭게 들어섰으며, 책상 및 의자, 교실용 장, 칠판 등 학교 기자재 등도 제공받는다. 다음은 교육환경 개선으로 지역사회의 교육에 대한 열망에 부응하는 한편, 늘어나는 학생 수요에 대처하게 돼 방임되었던 아이들이 양질의 교육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다음은 학교 건립 및 학교 운영에 필요한 교구 기자재 지원금을  ▲임직원들과 현지 학생들과의 일대일 결연을 통한 개인모금 제도, ▲사내 카페테리아 운영 및 바자회 행사 등을 통해 거둔 판매 수익 등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통해 마련했다. 실제로, 지난 11월 서초, 홍대, 제주 오피스에서 동시에 열린 ‘설레는 바자회’는 많은 임직원들의 적극적 참여 속에 진행됐다.

다음 문효은 부사장(다음세대재단 대표)은 “이번 방글라데시의 ‘다음 지구촌 희망학교’ 에서 이 지역 어린이들이 안정적으로 교육을 받아, 미래의 꿈과 희망을 지속적으로 키워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라며, “다음은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하여 ‘세상을 즐겁게 변화시키자’는 다음의 기업 철학을 적극 실천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다음은 올 상반기 제 4호 지구촌 희망학교를 건립할 국가를 확정하고, 착공을 시작할 예정이다.

<ⓒ뉴스 애니한닷컴>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