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12월부터 버블파이터 모델로 활동 시작
밝고 친근한 버블파이터의 이미지와 ‘소녀시대’ 간 시너지 기대
모델 활동의 신호탄으로, 버블파이터 소녀시대 브랜드 사이트에 깜짝 등장



㈜넥슨(대표 권준모)은 금일, 자사의 캐주얼 슈팅 게임 ‘크레이지슈팅 버블파이터 관련해 인기 그룹 ‘소녀시대[1]’의 버블파이터 홍보 모델 확정을 발표했다.

소녀시대의 버블파이터 모델 활동은, 지난 7월 넥슨과 소녀시대 간의 전속 모델 계약 후 마비노기 및 메이플스토리에 대한 활동을 진행한 데 이은 3번째 작품이다.

넥슨은 밝은 이미지의 소녀시대를 버블파이터 모델로 기용하여, 올 겨울 최고의 기대신작인 버블파이터의 인지도를 더욱 높이고 친근하고 발랄한 게임 이미지를 어필하겠다는 의도다.

관련하여 넥슨은 금일, 버블파이터-소녀시대 브랜드 사이트(http://bf.nexon.com)를 오픈했다. 해당 사이트에는 소녀시대 모델 활동의 신호탄으로서, 버블파이터 광고 촬영 현장에서 만난 소녀시대의 모습을 담은 “메이킹 영상 예고편”도 깜짝 공개돼 눈길을 끈다.

이후 브랜드 사이트에는 버블파이터 모델로서 올 겨울 본격적인 활동을 이어갈 소녀시대의 모습을 비롯하여, 다양한 콘텐츠들이 순차적으로 공개될 계획이다.

넥슨의 국내 사업을 총괄하고 있는 민용재 이사는 “소녀시대는 마비노기, 메이플스토리 등의 게임에 대한 모델 활동을 통해 사랑스럽고 풋풋한 매력으로, 많은 유저들을 사로 잡았다”며 “올 겨울 최고의 기대 신작이라 할 수 있는 버블파이터에 대해서도 밝고 친근한 이미지가 절묘하게 부합되기에, 앞으로 활동에 대해 기대가 크다”고 덧붙였다.

한편 넥슨은 본격적인 공개 서비스 진행에 앞서, 12월 중 버블파이터에 대한 오픈형 테스트를 추가 오픈할 예정이다.

2008년 캐주얼 기대 신작 버블파이터는 3인칭 시점을 이용한 액션 슈팅 게임으로 로두마니 스튜디오의 인기 게임 비엔비, 카트라이더 등에 이어 배찌, 다오 등의 캐릭터를 동일하게 사용하고 있는 시리즈 게임이다.

<버블파이터-소녀시대> 브랜드 사이트 바로 가기: http://bf.nexon.com

<에이 스타 뉴스 애니한닷컴>
<ⓒ뉴스 애니한닷컴>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