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루를 보는 뉴스! NAC미디어 - 뉴스 애니한닷컴 / webmaster@nacpress.com ] LG전자가 마이크로소프트社의 최신 모바일 운영체제 ‘윈도폰 7’을 탑재한 ‘옵티머스 7(Optimus 7)’을 아시아 지역에 출시한다.

LG전자는 12일 저녁 싱가포르 클랩슨(Klapsons) 호텔에서 LG전자 아시아지역본부장 남영우 사장, MC마케팅전략팀장 마창민 상무,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모바일 커뮤니케이션 비즈니스 아태지역 나타샤 콴(Natasha Kwan) 담당 등이 참석한 가운에, ‘옵티머스 7’ 아시아 출시 행사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영화감독 ‘부쥔펑(Boo JunFeng)’, 인기 요리사 ‘윌린 로우(Willin Low)’, 리얼리티 프로그램 제작 감독 ‘길리안 탄(Gillian Tan)’ 등 다양한 계층의 유명 인사들이 직접 제품 체험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특히, ▲휴대폰에 저장된 HD급 동영상/음악/사진 등 멀티미디어 파일을 무선랜을 통해 홈네트워크 기술인 DLNA(Digital Living Network Alliance) 지원기기로 간편하게 전송할 수 있는 ‘플레이투(Play to)’ ▲음성으로 트위터, 페이스북, 문자메시지 글을 입력하는 ‘보이스 투 텍스트’ ▲파노라마 촬영 및 인텔리전트 얼굴 인식 ▲증강현실 프로그램 ‘스캔서치’ 등 ‘옵티머스 7’만의 차별화된 성능으로 호평을 받았다.

LG전자는 21일부터 싱가포르, 호주를 비롯한 아시아 지역에 ‘옵티머스 7’을 본격 출시한다.

LG전자 MC사업본부 글로벌 마케팅전략팀장 마창민 상무는 “LG전자와 마이크로소프트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탄생한 ‘옵티머스 7’은 차별화된 기능과 디자인으로 ‘윈도폰7’ 스마트폰 시장의 새로운 표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