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한국, 일본에 이어 옵티머스 G Pro의 미국 판매를 시작했다.

 

LG전자는 현지시각 10일부터 미국 이통사업자 AT&T를 통해 옵티머스 G Pro를 선보이며 글로벌 순차 출시에 속도를 내고 있다.

 

미국에 출시된 ‘옵티머스 G Pro’는 국내 출시된 제품과 사양이 동일하다. 5.5인치 대화면의 Full HD IPS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기존 HD급 보다 해상도가 2배 높은 생생한 화질을 보여준다. 또 IPS의 차별화된 경쟁력인 밝기, 저전력, 야외 시인성, 색정확성 등을 계승, 발전시켰다. 3,140mAh의 대용량 배터리는 최고의 화질을 오랜 시간 즐길 수 있게 해준다.

 

옵티머스 G Pro는 풀HD 화면으로 제대로 즐길 수 있는 입체적 UX도 대거 탑재했다. 피사체와 촬영하는 사람을 한 화면에 담을 수 있는 듀얼 레코딩, 상하좌우에 걸쳐 360도에 가까운 이미지를 촬영해 자동으로 합성해주는 VR 파노라마, PC처럼 멀티태스킹이 가능한 Q슬라이드가 대표 UX다. LG전자는 5.5인치의 대화면이지만 한 손으로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세심하게 배려했다.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 어낼리틱스에 따르면 LG전자는 올 1분기 미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판매량 기준 점유율 9.8%로 3위를 차지하며 두 자릿수 점유율 달성을 목전에 두고 있다.

 

옵티머스 G Pro는 LG전자 스마트폰 가운데 최단기간인 40일 만에 국내 시장에서 50만대가 팔릴 정도로 호평을 받고 있다.

 

LG전자 MC사업본부장 박종석 부사장은 “북미시장에서도 ‘옵티머스 G Pro’가 ‘화질은 LG’라는 인식을 소비자들에게 각인시키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첨부
이 뉴스 링크 :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