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AC미디어 인터넷 뉴스팀 / webmaster@nacpress.com ] LG전자(대표 具本俊, www.lge.co.kr)가 스마트한 기능을 갖춘 네트워크 저장장치인 스마트 넷하드 ‘NC2’를 출시했다.

‘NC2’는 2테라바이트(TB) 대용량 하드디스크를 탑재하는 동시에 클라우드 서비스 기반의 N스크린 환경을 구현해 넷하드에 저장된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PC는 비롯 스마트폰, 태블릿PC, 스마트TV 등 스마트 기기로 넷하드 전용 애플리케이션(LG넷하드) 및 홈페이지 (www.lgnethard.co.kr)에 접속해 데이터를 다운/업 로드할 수 있다. 기존의 클라우드 서비스와 달리 넉넉한 저장 용량을 평생 무료로 사용 가능하며, 가상 공간이 아닌 저장장치를 기반으로 한 클라우드 서비스로 더욱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다.

홈네트워크 규격인 DLNA(Digital Living Network Alliance) 기반 홈클라우드 기능도 갖췄다. 가정 내 인증 기기간 콘텐츠 공유 및 재생이 가능하다. 또, USB카메라를 연결하면 넷하드가 설치된 집안, 사무실 등의 상황을 외부의 PC, 스마트 기기를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사용자 환경을 더욱 개선해 전용 홈페이지에서 데이터 관리/공유/재생 등을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으며, ODD를 탑재해 추가 백업도 가능하다.

국내외에서 즐겨 이용하는 P2P(person-to-person) 프로그램 ‘토렌트 (Torrent)’를 내장, PC를 연결하지 않아도 파일 다운로드가 가능하고, 넷하드에 저장된 음악 파일을 ‘아이튠스(iTunes)’ 프로그램을 통해서도 감상할 수 있다. 이외에도 가로 11.5 세로 15.9 깊이 23.0 cm의 콤팩트하고 세련된 디자인을 적용했으며, 판매가는 50만원대다.

한편, LG전자는 이달 중 NT1에도 스마트 기능을 추가 적용하며, 신제품 출시를 기념해 무료체험 및 10만원 상당 오케이 캐시백 제공 등 다양한 행사도 진행한다.

LG전자 한국HE(Home Entertainment) 마케팅팀장 이태권 상무는 “LG 스마트넷하드는 영화, 음악, 사진 등 데이터 용량이 급증하는 최근 소비자환경에 최적화된 솔루션을 제공한다”며 “데이터의 효율적 저장, 공유 및 콘텐츠 감상을 위한 차세대 저장장치로 스마트 라이프의 필수품으로 확고히 자리잡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NAC미디어 인터넷 뉴스팀 / webmaster@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