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AC미디어 뉴스팀 / webmaster@nacpress.com ] 마이크로소프트(MS)가 의욕적으로 내놓은 새 검색엔진 ‘빙(Bing)’에 다음 검색이 들어간다. 다음커뮤니케이션은 MS와 서치 얼라이언스(Search Alliance)를 맺고, MS ‘빙(www.bing.com)’ 국내 버전에 다음의 검색 결과를 제공키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MS는, 이번 서치 얼라이언스를 통해 세계 IT선도시장인 한국 이용자에게 다음의 검증된 검색결과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다음은 이번 제휴가 다음검색 체험 확대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쟁력이 꾸준히 향상되고 있는 다음검색은 이미 ‘1위 사업자’를 능가하는 검색품질과 정확도를 확보했으며, 로컬 검색과 같은 생활밀착형 영역은 월등히 스마트한 검색결과를 보여주고 있다. 뿐만 아니라 검색의도를 엔진 스스로 파악, 의도한 결과를 한눈에 보여주는 등 결과 제공방식 측면에서 비교우위에 있기 때문에, 서비스 체험 확대가 시장점유를 확대해 나가는 데 중요한 요소라고 분석하고 있다. 다음은 이 같은 형태의 서치 얼라이언스를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에 빙에 적용되는 검색결과는 바로가기, 카페, 블로그, 동영상, 게시판, 쇼핑, 책, 뮤직, 이미지 등 스폰서 링크, 뉴스, 웹 검색을 제외한 모든 검색결과에 해당된다. 다음은 또 자사 웹검색에 글로벌 빙닷컴의 외국어 검색 결과를 포함시켜 외국어 질의어에 대한 검색정확도를 대폭 향상시킬 계획이다. 다음은 전문DB를 기반으로 질의어를 분석한 후 해당 답변을 추출, 최상단에 일목요연하게 정리해주는 지능적인 검색서비스 스마트앤서 등 이용자의 검색생활 업그레이드에 주력해 왔다.

 

다음 최병엽 검색SU장은 “다음이 개발한 자연어처리기술(NLP: Natural Language Processing)을 기반으로 질의어에서 해당 키워드를 추출, 이용자가 얻고자 하는 답변을 분석 제공하는 스마트앤서를 점차 확대할 것”이라며 “이 같은 전략이 검색수준 차별화에 초점을 두고 있는 MS의 전략과 시너지를 내 빙 이용자들은 보다 스마트한 검색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컨수머 온라인 사업본부 정근욱 상무는 “국내 사용자에게 보다 다양한 검색 콘텐츠를 제공하기 위해 국내 주요 포털인 다음과 제휴하게 됐다”면서 “사용자 친화적인 서비스 제공을 위해 향후에도 다각도로 파트너십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외신에 따르면, MS는 최근 야후와 검색 사업 제휴 계약을 체결(현지시간 4일)하는 등 세계적인 검색 서비스와의 제휴를 통해 검색시장 확대에 주력하고 있다.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