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인기뉴스


 

[ NAC미디어 (뉴스 애니한닷컴) / webmaster@nacpress.com ] 야후! 코리아(www.yahoo.co.kr, 대표이사 김대선)는 3일 종로 탑클라우드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국내 포털 사이트 최초로 도입되는 오픈형 홈페이지를 공개했다. 이와 함께 새로운 홈페이지의 기반이 된 중장기 사업 전략과 2010년 하반기 서비스 출시 계획도 발표했다.

야후! 코리아는 기존의 포털 사이트 방식에서 탈피, 진정한 사용자 중심의 관점에서 사용자들이 자유롭게 인터넷을 즐기고 이를 통해 소통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플랫폼을 도입했다. 새로운 야후! 코리아의 홈페이지는 크게 다음의 5가지 특징을 가지고 있다.

스마트(Smart): ‘퀵뷰(Quick View)’ 기능을 이용해 야후! 서비스는 물론 외부의 사이트 정보를 이동없이 편리하게 야후! 코리아 홈페이지에서 바로 볼 수 있다.

심플(Simple): 초기 연동 설정만 해두면, 일일이 외부 사이트에 로그인할 필요 없이 야후! 홈페이지에서 한 번의 로그인으로 업데이트를 확인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페이스북(Facebook)이나 트위터(Twitter)를 연동 설정해두면, 각 사이트에 따로 로그인하지 않고도 야후! 코리아 홈페이지 내에서 업데이트된 친구들의 사진과 글을 확인하여 원스톱으로 소셜 네트워킹이 가능하다.

오픈(Open): 야후! 뿐만 아니라 외부의 사이트까지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개방형 구조로 사용자의 편의성을 강화했다. 사용자는 ‘마이메뉴(My Menu)’ 기능을 이용해서 개인 취향에 따라 야후! 서비스는 물론 즐겨찾는 외부 사이트를 최대 25개까지 설정하여 바로 이용할 수 있다.

글로벌(Global): 야후!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제공되는 다양하고 풍부한 글로벌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다. 야후! 코리아 홈페이지 화면에서 타임(Time), BBC 등을 설정하면 지구촌 곳곳의 소식을 직접 파악할 수 있다.

핫(Hot): 화제의 소식이나 관심 분야의 뉴스를 첫 화면에서 빠르게 확인할 수 있다. 상단의 ‘투데이(Today)’ 서비스는 그 날의 핫이슈를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실시간으로 정보를 제 공한다. 개인에 따라 평소 뉴스를 더 많이 보는 사용자는 투데이 서비스와 뉴스 서비스의 위치를 바꿔서 배치할 수도 있다.

또한, 야후! 코리아는 새로운 홈페이지를 시작으로, 올 하반기에 SNS와 연계된 새로운 검색 서비스, 모바일 및 메일 서비스도 선보일 예정이다. 이러한 야후! 코리아의 새로운 변화는 ▲글로벌(Global) ▲오픈(Open) ▲소셜(Social)이라는 세가지 중장기 사업 전략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

첫째, 야후! 글로벌 네트워크의 자산을 기반으로 차별화에 집중한다. 야후! 코리아는 글로벌 단일 플랫폼을 사용하고 있어, 야후! 코리아 사용자가 유수의 글로벌 컨텐츠를 실시간으로 접하고 전 세계 야후! 사용자들과의 국경을 초월한 소셜 네트워킹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등 글로벌 기업만의 차별화된 컨텐츠와 서비스 제공에 역점을 둘 계획이다.

둘째, 진정한 오픈형 홈페이지를 목표로 야후! 홈페이지에서 외부의 컨텐츠와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사용자는 야후! 코리아 홈페이지에서 야후! 서비스 외에도 트위터, 다음 아고라, 페이스북, 곰TV, G마켓 등 개인이 원하는 사이트를 보다 쉽게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뿐만 아니라 개방 전략을 통해 외부 사이트가 야후! 코리아와 함께 발전할 수 있는 에코 시스템을 만들어 갈 계획이다.

셋째, 소셜 허브 모델을 기반으로 확장형 소셜 서비스를 강화한다. 새로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가 계속해서 등장하는 가운데, 야후! 코리아는 소셜 허브 모델을 표방하여 사용자에게 차별화된 소셜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최근 선보인 ‘야후! 소셜펄스’처럼 야후!의 서비스와 페이스북, 트위터 등 다양한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원스톱 소셜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제공에 주력한다는 것이다.

한편, 야후! 코리아는 홈페이지 개편과 함께 힙합 가수 타이거JK를 공식 모델로 선정하고, “자유·힙합·소통”이라는 마케팅 테마 아래 타이거JK와 함께 올 하반기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김대선 야후! 코리아 대표이사는 “야후! 코리아의 새로운 홈페이지는 야후! 코리아가 앞으로 나아갈 비즈니스 전략을 본격화하는 모멘텀”이라고 설명하며, “지금까지 국내에는 도입되지 않았던 진정한 오픈형 홈페이지를 통해 사용자가 개인에게 최적화된 서비스를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온라인 세상의 중심’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