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문고 sam 서비스가 출판사 열린책들과 제휴를 맺고 sam 파트너 열린책들 세계문학 e컬렉션을 선보인다.

 

도스또예프스끼 죄와 벌, 괴테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카잔차키스 그리스인 조르바 등 오랜 시간 독자들의 사랑을 받은 세계문학 작품 150권을 엄선, sam 단말기에 맞춰 편집을 새로이 하는 등 심혈을 기울여 제작했다.

 

교보문고는 열린책들 세계문학 e컬렉션 150 오픈을 기념해 5월 한달 간 열린책들 sam 파트너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벤트 기간 동안 매주 sam 단말기 결합 상품을 구매한 회원 중 3명을 추첨해 영구소장 할 수 있는 열린책들 세계문학 e컬렉션 150권 세트(66만원 상당)를 증정한다. 가입한 ‘sam’ 회원 중 선착순 300명에게는 ‘sam’ 플립 케이스를 증정하고, 가입자 전원에게 일러스트 ‘sam’ 케이스를 증정한다.

 

또 교보문고는 이벤트 기간 동안 sam 단말기 결합 상품 가입자에게 열린책들 세계문학 e컬렉션 150권 구입 비용의 최대 85%를 지원하는 파격적인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지금 이벤트에 참여하면 sam 단말기에 세계문학 전집 150권을 탑재하는 비용 부담이 10만원으로 줄어든다. 기존 가입자도 동일한 혜택을 받게 된다.

 
sam 서비스에 가입하지 않고 열린책들 세계문학 컬렉션만 구입하고 싶은 고객은 5월 한달 동안 sam 단말기와 열린책들 컬렉션을 24만 9천원에 구매할 수 있다.

 

열린책들은 지난 2월 세계문학앱을 출시하면서 149.99달러에 한시적으로 오픈파트너를 모집했다가 큰 성공을 거둔 바 있다. 당시 기회를 놓친 독자들이 sam 서비스에 가입하면 열린책들 세계문학 콘텐츠를 앱뿐만 아니라 단말기, PC에서도 활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교보문고 안병현 디지털사업운영팀장은 “기존 가입한 sam 고객 및 신규 고객들에게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하고자 기획했다”며 “열린책들을 비롯해 웅진, 21세기북스 등 유수의 출판사들과 계약을 완료했고 앞으로도 출판사 제휴를 통한 프로모션과 콘텐츠 다양화로 ‘sam’ 독자들에게 더 많은 읽을거리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