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주, 내조의 여왕 때 보다 업그레이드 된 모습 보여드릴 것
정준호, 환상의 커플 호흡 많이 기대해주셔도 좋다

 

[ NAC미디어 (뉴스 애니한닷컴) / webmaster@nacpress.com ] MBC 새 월화드라마 ‘역전의 여왕’의 두 주연배우 ‘황태희’역을 맡은 배우 김남주와 ‘봉준수’ 역할을 맡은 정준호가 지난 18일 첫 촬영을 마치고, 촬영 소감을 전했다.


김남주는 “아름다운 바닷가에서 좋은 스태프와 배우들과 촬영을 하게 되어 너무 행복하다”고 소감을 전했으며 “내조의 여왕에서 ‘천지애’라는 역할로 큰 사랑을 받은데 이어, 역전의 여왕에서 ‘황태희’라는 캐릭터를 연기하게 되어 기쁘고 설레인다” 고 말했다. 또한 “내조의 여왕 때보다 업그레이드 된 모습을 보여드릴 것” 이라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역전의 여왕’에서 ‘황태희’의 상대역 ‘봉준수’역을 맡은 정준호도 김남주와 첫 촬영을 마치고 “형수님과의 호흡이 너무 잘 맞는다, 환상의 커플 호흡 기대해주셔도 좋다” 고 소감을 전했다. 첫 호흡을 마쳤던 김남주와 정준호 특유의 코믹 연기는 ‘그냥 아무 말이라도 두 사람이 대사로 하면 웃음이 나온다. 압권이다’ 는 제작진의 평을 들을 정도.


18일, 남해 바닷가에서 진행된 '역전의 여왕' 첫 촬영은 추석연휴를 앞두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아름다운 자연을 배경으로 최고의 장면을 선보이기 위해,  14시간을 이동하는 강행군을 소화해내며, 대형크레인 등 많은 장비를 동원하여 진행되었다.‘역전의 여왕’은 사랑하는 남자를 만나 결혼하는 게 최고의 행복이라고 생각했던 한 여자가 결혼 후 예상치 못한 풍랑을 이겨내면서 '인생 역전'의 짜릿한 순간을 누리게 되는 유쾌한 부부로맨틱 코미디.


심혜진-강남길 주연의 ‘마지막 전쟁’으로 부부간의 갈등과 사랑을 다루는데 최고의 솜씨를 보였던 김남원 PD와 ‘내조의 여왕’를 통해 감동과 웃음, 로맨스와 풍자가 환상의 궁합으로 섞인 명품 대본을 집필했던 박지은 작가, 세련된 도시 직장인과 생활에 지친 유부녀의 모습을 동시에 완벽하게 표현할 수 있는 유일한 미시 스타 김남주, ‘가문의 영광’‘두사부일체’‘공공의 적2’ 등 누적동원관객이 3000만명에 육박하는 인기 배우 정준호가 손을 잡았다는 점에서 대중들과 방송관계자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유쾌하면서도 현실적으로 결혼생활과 직장잔혹사를 다루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킬 ‘역전의 여왕’은 김남주, 정준호, 채정안, 박시후, 하유미, 김창완 등 연기파 배우들의 캐스팅을 마쳤으며 ‘동이’의 후속작품으로 오는 10월 18일 첫 방송된다. (사진=MBC)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