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스타일의 드라이빙 토크쇼 <My Style Road> 1편에서
따뜻한 포옹으로 첫 만남 시작, 로맨틱한 데이트 펼쳐



이진욱과 박지윤이 압구정 로데오거리 한복판에서 포옹을 나눈 사연이 알려져 화제다. 오는 24일(월) 밤 10시 첫 방송된
 온스타일의 <My Style Road>에서 ‘Hug Me 진욱’ 이란 팻말을 들고 있는 MC 박지윤에게 이진욱이 따뜻한 포옹으로 화답한 것.

GM대우 ‘라세티 프리미어’와 공동기획으로 제작된 <My Style Road>는 자신만의 뚜렷한 색깔로 각 분야에서 인정 받고 있는
스타들이 출연, 자신만의 스타일이 담긴 드라이브 코스를 소개하며,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는 새로운 형식의 드라이빙 토크쇼.

문제의 장면은 박지윤이 MC를 맡고 있는 <My Style Road>에 첫 번째 손님으로 출연한 이진욱이 박지윤을 만나기 위해 압구정
로데오를 찾아가면서 일어났다. 박지윤이 ‘Hug Me 진욱’이란 귀여운 팻말을 들고 마중을 나와있었던 것.

이진욱은 첫 만남에서 머쓱할 수 있는 포옹을 위트 있게 선사해 눈길을 끌었다. 박지윤에게 ‘1번 포옹’과 ‘2번 포옹’ 중 하나를
고르라고 한 뒤, 박지윤이 ‘2번’을 선택하자 “1번 포옹은 키스를 포함한 거친 포옹이라 봉변을 당하실 수도 있었는데,
2번을 선택하길 정말 잘했다”며 재치 있는 입담으로 박지윤은 물론 촬영장을 웃음 바다로 만든 것.

이진욱은 “첫 만남을 포옹으로 시작해서 인지 좀 더 친근하고 편안하게 촬영을 마칠 수 있었다”며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젊음과 패션의 거리 압구정동을 시작으로, 태릉의 사격장, 평창동의 갤러리코스에서 펼쳐진 이진욱과
박지윤의 화기애애한 데이트 모습이 공개될 예정. 이진욱의 수준급 사격 솜씨는 물론, 초등학교 5학년 때 작성한 ‘몽당연필’
자작시 등 ‘4차원 완소남’다운 숨은 매력들을 고스란히 만날 수 있었다.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