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루를 보는 뉴스! NAC미디어 - 뉴스 애니한닷컴 / webmaster@nacpress.com ] 영화 <전우치>와 <의형제>로 2010년 상반기를 화려하게 장식한 강동원. 그가 11월 8일, 영평상 남우연기상을 차지하며 연기력 마저 인정받은 가운데 <초능력자>로 개봉 전부터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초능력자>는 눈으로 사람들을 인형처럼 조종하는 초능력자와 그 능력이 유일하게 통하지 않는 한 남자의 대결을 그린 영화. 예매율 60%을 너머서며 흥행 돌풍을 예고하고 있는 가운데 ‘소름 돋는 강동원의 악역 연기’, ‘<초능력자>는 <전우치>부터 시작된 강동원 연기 진화의 결정체’ 등 시사 후 그에 대한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가장 젊은 나이에 천만 배우 리스트에 이름을 올린 배우답게 그는 매 작품마다 새로운 캐릭터를 선보이며 충무로에서 누구도 넘볼 수 없는 독보적인 영역을 구축해 온 강동원은 이번  <초능력자>에서 존재하지 않을 듯한 신비로운 매력을 가진 초인의 캐릭터를 완벽하게 표현해 내었다.


충무로에 전무후무한 ‘초능력자’라는 캐릭터를 탄생시킨 강동원은 스크린에 등장하는 것만으로도 서늘한 카리스마를 발산, 관객들로 하여금 긴장감을 늦출 수 없게 하는 압도적인 존재감을 드러내는 데 성공했다. 여기에 섬세한 표현력으로 ‘초인’의 캐릭터를 단순한 악역이 아닌, 관객이 감정 이입할 수 있는 입체적인 캐릭터로 탄생시키는 연기내공을 발휘, 최고의 배우임을 입증해 냈다.


강동원-고수의 동반 출연과 헐리우드 SF 영화 속에 등장하는 주인공이 아닌, 보다 현실적인 ‘초능력자’와 그 능력이 유일하게 통하지 않는 남자의 대결이라는 독특한 설정으로 주목 받고 있는 <초능력자>는 언론시사를 통해 그 비범함을 인정받으며 2010년 11월 10일 관객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