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AC미디어 (뉴스 애니한닷컴) / webmaster@nacpress.com ] 영화 <퀴즈왕>은 코미디 영화에 일가견을 보여 온 장진 감독과 김수로 두 사람의 만남으로 제작단계부터 많은 관심을 모은 바 있다.

 

하지만 정작 영화가 개봉 된 이후에는 사뭇 진지한 표정으로 능청스럽게 사투리 연기를 펼치는 류승룡의 모습에서 웃음이 끊이지 않는다. 그 동안 TV 드라마나 영화 속에서 근엄한 종사관이나 악랄한 범죄조직 보스 등의 역을 주로 맡아왔던 류승룡은 이번 영화를 통해 그 동안 너무 하고 싶었던 코미디 연기를 원 없이 보여주고 있다.

 

특히, 폭풍 애드리브를 보여주는 김수로와는 달리 류승룡은 대본의 대사는 전혀 건드리지 않으면서 과장된 표정이나 리액션 등으로 웃음을 유발해 또 다른 코믹 신공을 보여준다.


영화를 보고 난 많은 관객들은 “많지 않은 등장 분량이었지만 류승룡이 나올 때 마다 너무 웃겼다.” “그가 이렇게 웃긴 사람인지 몰랐다”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실제로 류승룡은 “그 동안 너무 진지한 역할들만 연기해 코미디 영화에 목 말라 있었는데, 이번 영화를 통해 원 없이 그 소원을 푼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류승룡은 언론 시사회 때 “이번 영화를 통해 김수로에게 코믹 연기 도전장을 내겠다”고 말한 바 있어 영화 <퀴즈왕> 속에서 두 사람의 불꽃 튀는 코믹 연기를 더욱 기대케 하고 있다. 한편, 이번 영화뿐 아니라 그 동안 많은 연극 무대에서 류승룡과 호흡을 맞춘 바 있는 장영남은 평소 웃음이 많은 편인데, 류승룡의 끊임없는 장난기와 코믹 연기에 웃음을 참지 못해 연신 NG를 내기도 했다.


장진 감독은 두 사람의 연기 스타일에 대해 “김수로씨는 말로 상대방을 가사 상태로 만들어 놓을 정도로 웃기는 스타일이고 류승룡은 표정이나 몸짓 만으로도 웃음을 자아내 함께 연기하는 배우들을 힘들게 한다”고 말하기도 했었다. 류승룡의 이번 코믹 연기는 그 동안 그에 대해 갖고 있던 관객들의 편견을 한방에 무너뜨리는 계기가 될 것이다.


영화 <퀴즈왕>은 본격적인 추석 연휴 극장가를 웃음 폭풍으로 몰아 넣으며 절찬 상영 중이다.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