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AC미디어 인터넷 뉴스팀 / webmaster@nacpress.com ] 지난 5일(일) 미국 캘리포니아 LA 유니버설 시티 깁슨 앰피시어터를 뜨겁게 달구며 화제 속에 막을 내린 <2011 MTV 무비 어워드 (이하 ‘MMA’)>가 17일(금) 밤 10시, MTV 코리아 채널을 통해 국내에 첫 공개된다.

 
올해로 20회를 맞은 ‘MMA’는 MTV의 대표적인 글로벌 시상식 중 하나로 매년 화려한 라이브 퍼포먼스와 상상을 초월하는 스타들의 재미난 해프닝 등으로 화제를 모아 온 영화인들의 축제이다.

 
이번 ‘MMA’ 에서는 미국 소녀들의 마음을 흔든 뱀파이어 시리즈 <트와일라잇>의 3편 '이클립스'가 5관왕을 기록하며 올해 ‘최고의 영화’로 선정 되었다. '이클립스'의 ‘로버트 패틴슨(Robert Pattinson)’과 ‘크리스틴 스튜어트(Kristen Stewart)’ 커플은 ‘최고의 남자 연기상’과 ‘최고의 여자 연기상’을 수상했으며, 2009년 '트와일라잇'과 2010년 '뉴문'에 이어 '이클립스'까지 3편의 시리즈를 통해 3년 연속 ‘최고의 키스상’의 주인공이 됐다.

 
이번 ‘MMA’에 화제로 떠 오른 것은 세계적 스타들의 화끈한 스킨십 해프닝이었다. 시상자로 무대에 오른 ‘저스틴 팀버레이크(Justin Timberlake)’와 모델 출신 배우 ‘밀라 쿠니스(Mila Kunis)’는 열애설에 관해 아찔한 스킨십으로 해명했고, 이어 ‘이클립스’의 섹시한 뱀파이어 ‘로버트 패틴슨(Robert Pattinson)’과 늑대인간 ‘테일러 로트너(Taylor Lautner)’ 동성간의 폭풍 키스가 펼쳐져 재미난 상황이 연출되기도 했다. 

 
코미디언이자 배우인 ‘제이슨 서디키스(Jason Sudeikis)’의 사회로 시작된 ‘MMA’에서는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환상적인 라이브 퍼포먼스 무대가 선보여 시상식을 더욱 뜨겁게 달궜다. 힙합의 대표주자 ‘루페 피아스코(Lupe Fiasco)’, 록의 제왕 ‘푸 파이터스(Foo Fighters)’ 등이 참석해 강렬하고 인상 깊은 무대를 선사했다. 특히 ‘푸 파이터스(Foo Fighters)’는 영화 ‘토르: 천둥의 신’ 삽입곡으로 쓰인 ‘워크(Walk)’를 불러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켰다.
 

한편 MTV 코리아는 ‘MMA’ 국내 첫방송 기념, ‘MMA 스페셜’ 편성 및 ‘온라인 이벤트’를 진행한다. 먼저 10일(금) 밤 10시부터 19일(일)까지 ‘MTV 무비’와 ‘2010 무비 어워드’ 등을 통해 흥미진진한 영화 제작 뒷이야기와 2010 시상식 현장 모습을 모두 만나볼 수 있다.

 
이와 함께 6월 8일(수)부터 16일(금) 까지는 MTV 코리아 트위터(http://twitter.com/mtvkorea)에서 응모를 통해 ‘팝 아티스트들의 CD를 증정하는 이벤트가 진행된다. 기존 시상식의 틀을 깨버린 최강의 시상식을 감상하고 싶다면 17일(금) 밤 10시 MTV에 채널을 고정하자. (사진=MTV코리아)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