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AC미디어 오제연 기자 / je@nacpress.com ] 지난 5월 25일 상영금지가처분 소송에 휘말리며 영화계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른  <트루맛쇼>의 상영과 관련하여, 6월 1일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상영금지가처분 신청이 전면 기각 됐다.


MBC는 맛집 소개 대가로 돈이 오갔다는 영화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는 이유를 내세우며 서울남부지법에 상영금지가처분 신청을 냈으며 이 사건은 영화계뿐만 아니라 사회 전반적으로 그 결과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며 세간의 관심사로 떠 올랐다. 또 상영금지가처분 신청이라는 초강수를 던지며 흥분한 MBC에 반해 이를 이미 예상한 듯 쉬크하게 대처한 김재환 감독의 차분한 응수가 대비되며 많은 화제를 낳았다.


당시 김재환 감독은 ‘좋은 의도로 해석하자면, 이렇게 작은 독립영화가 홍보하기 힘들다고 걱정한 MBC가 영화를 널리 알려주기 위해 멋진 이벤트를 만들어준 것 같다. 만약 이 영화로 수상소감을 말할 영광이 다시 한번 주어진다면 꼭 MBC 김재철 사장님께 감사의 뜻을 전하겠다’ 라는 말을 남겨 MBC측을 더욱 머쓱하게 만들었다.


영화 <트루맛쇼>의 김재환 감독은 이번 법원에 판결에 대해서 “MBC 김재철 사장이 왜 망신을 자초하면서 나를 도우러 나섰을까? 아무리 생각해봐도 정답은 이거 밖에 없다. 전관예우!”라고 이번 가처분 소동의 전말을 분석하며 “김재철, 그가 법정에서 나의 이름을 불러주었을 때 사람들은 나에게로 와서 관객이 되었다”란 아름다운 시로 현 상황을 적절하게 묘사했다.


또 “김재철 사장이 계좌번호를 문자로 찍어주시면 홍보비를 입금해 드리겠다.”고 밝혀 MBC를 더욱 무안하게 만들었다. 김재환 감독은 <트루맛쇼> 블로그에 올린 글을 통해 “MBC 김재철 사장은 최악의 선례를 남겼다. 앞으로 MBC 보도와 시사 프로그램은 대기업과 권력자의 공격이 있을 때마다 이번 가처분 신청이 부메랑이 되어 발목을 잡을 것이다.”라고 MBC에 드리운 암운을 걱정하기도 했다.


이번 기각 판결로 영화 <트루맛쇼>는 6월 2일 언론배급시사회와 동시에 개봉도 차질 없이 진행될 예정이어서 화제의 영화를 직접 눈으로 확인하려는 언론 매체들과 적극적인 관객들의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다. 연일 화제의 중심에 선 영화 <트루맛쇼>는 6월2일 관객들과 만나 ‘맛’이라는 프레임으로 본 미디어의 불편한 진실을 적나라하게 드러내며 블랙코미디 다큐의 진수를 보여줄 것이다.

 

 

NAC미디어 오제연 기자 / je@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