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2TV 일일아침드라마 “사랑하길 잘했어” <전소민>, 제1회 Olleh 롯데 스마트폰 영화제 출품
2011년 기대주 연기자<전소민>, 스마트폰 영화<헬프미>로 ‘이준익 감독’의 마음 흔들기(?) 돌입


[ NAC미디어 인터넷 뉴스팀 이상선기자 / webmaster@nacpress.com ] 2011년 기대주로 급부상하고 있는 연기자 <전소민>을 첫 주연으로 하는 스마트폰 영화 “헬프미”(감독 안홍철 / 제작 웹2링크)가 지난 주 배우 및 관계자 시사회를 거쳐 “제 1회 Olleh 롯데 스마트폰 영화제”에 출품되었다.

 
스마트폰 영화로 화제가 되고 있는 영화 “헬프미”는 KBS 2TV 일일아침드라마 ‘사랑하길 잘했어’를 통해 활약하고 있는 배우<전소민>과 연극 ‘인디아 블로그’(주인공 혁진 역)로 유명한 플레이위드(공동창작극단)의 배우<전석호>를 주연으로 ‘도시 속 한 건물에서 살고 있는 남녀 주인공들의 양면을 재기발랄하고 재미있게 보여주는 코믹드라마로 공원의 여자 화장실에서 펼쳐지는 해프닝이다.’

 
방송과 영화계를 주축으로 스마트폰 시장에서 경쟁력 있는 컨텐츠로 주목받고 있는 스마트폰 영화는 저예산과 빠른 제작기간을 장점으로 업계 관계자들의 폭넓은 촬영기술을 접목하여 새로운 컨텐츠로 완성되고 있으며, 충무로 스타감독으로 유명한 ‘이준익 감독’과 ‘박찬욱 감독’의 작품을 통해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는 유저들에게 가까우면서도 새로운 컨텐츠로 높은 관심을 끌고 있다.
 

두 주연배우가 OST에도 직접 참여하며, 작품의 완성도를 높였던 영화 <헬프미>는 응모기간이 하루 지난 오늘 영화제에 제출한 “앱(App) 스타일”의 포스터를 공개하였다. 스마트폰 영화답게 앱스토어를 연상케 디자인된 이번 포스터는 영화시장의 새로운 변화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3D와 4D’, 스크린 시장의 변화와 더불어 스마트폰 시장의 새로운 트렌드로 주목받으며, 저예산과 빠른 제작기간을 장점으로 다양한 컨텐츠가 개발되는 등용문으로 예상된다.
 

한편, “제 1회 Olleh 롯데 스마트폰 영화제”는 심사위원장인 이준익 감독을 비롯하여 봉만대 감독, 정정훈 촬영감독 및 롯데시네마 투자ㆍ배급 관계자 등 영화계 주요 인사들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시상은 플래티넘 스마트상, 골드 스마트상, 실버 스마트상, 브론즈 스마트상 등 총 4개 부문에서 이루어지며 총 상금 규모는 2000만원으로 단편영화제로서는 최고 수준이다.

 

수상작들은 약 일주일간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관객들 앞에 상영되며, 이후에는 공식 홈페이지(www.ollehlottefilm.com)와 올레TV, 올레마켓, 롯데백화점 홈페이지 등 온라인에서도 상영할 계획이다.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