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루를 보는 인터넷 뉴스! NAC미디어 / webmaster@nacpress.com ] 영화 ‘똥파리’의 양익준 감독이 세계최초의 렌즈교환식 캠코더로 제작한 단편영화가 11일 처음 상영된다.


소니코리아(대표 이토키 기미히로 www.sony.co.kr)는 세계최초 렌즈교환식 캠코더 ‘핸디캠 NEX-VG10’의 출시를 기념해 영화감독 양익준(35)과 함께 제작한 단편영화를 온라인에서 무료 상영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양익준 감독이 제작한 단편영화 ‘Departure’는 모든 장면을 ‘세계 최초 렌즈교환식 캠코더 NEX-VG10’으로 일본 현지에서 촬영을 진행했으며, 배우 류현경과 양익준 감독이 직접 영화에 출연했다.


단편영화 ‘Departure’는 3년간의 일본생활을 정리하고 귀국을 준비하는 여성이 그 동안 만남을 가진 사람들을 통해 아픈 기억을 회상하면서 동시에 앞날에 대한 작은 희망을 느끼는 내용을 양익준 감독만의 시선으로 영상에 담았다.


특히 양익준 감독은 “NEX-VG10으로 영화 작업을 하면서 소니의 수많은 렌즈군을 사용할 수 있어 다양하고 창조적인 영상 표현이 가능했으며, 화질과 음질 역시 기대 이상이었다”며, “NEX-VG10은 휴대성, 가격 면에서도 기존 전문가용 캠코더와 견주어 손색이 없는 제품이라고 생각한다”라고 평했다.


이번에 단편영화 ‘Departure’는 ‘소니, 스타일을 말하다’ 블로그와 핸디캠 공식 블로그를 통해 상영되며, 영화 상영과는 별도로 소니 블로그에서는 영화제작과 관련한 양익준 감독의 인터뷰 및 NEX-VG10에 대한 사용 후기도 감상할 수 있다.


영화 ‘똥파리’에서 감독•각본•주연 1인3역을 맡은 양익준 감독은 각종 국제 영화제에서 23개의 상을 받으며 세계적인 주목을 받은 동시에 국내 독립영화의 열풍을 주도한 바 있다.


핸디캠 NEX-VG10은 렌즈교환이 가능한 DSLR의 장점과 영상촬영에 최적화된 캠코더의 장점을 섞어 놓은 캠코더계의 하이브리드 제품으로 대형 이미지 센서를 통해 방송 컨텐츠 제작용으로도 손색없는 영상촬영 성능을 제공하는 동시에 DSLR급 고품질의 사진촬영도 가능하다.


소니코리아 핸디캠 담당 홍수진 프로덕트 매니저는 “캠코더 부문에서 독보적인 우위를 점하고 있는 소니 핸디캠의 NEX-VG10은 이번 양익준 감독과의 영화제작을 통해 전문가들이 사용하기에 전혀 손색없는 제품이라는 새로운 가능성을 검증 받았다”라며, “항상 소비자들의 욕구를 충족할 수 있는 새로운 제품을 만들어내고자 하는 소니의 도전정신과 양익준 감독의 색다른 시선이 조화를 이뤄 보다 신선한 내용의 단편영화를 대중들에게 선보일 수 있게 되어 기쁘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단편영화 ‘Departure’의 상영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소니, 스타일을 말하다 (www.stylezineblog.com)’ 및 핸디캠 공식 블로그(www.thehandycam.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