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루를 보는 뉴스! NAC미디어 - 뉴스 애니한닷컴 / webmaster@nacpress.com ] 두 번째 디지털 싱글 앨범 MACH[마하]로 더 많은 팬 층을 확보하며 인지도를 높인 7인조 걸 그룹 레인보우가 드라마에 이어 영화에도 특별출연 한다고 해 화제다.

 
지난 10월 SBS 인기 드라마 “대물” 에 깜짝 출연해 고현정과 함께 “A” 춤을 선보이며 화제가 되었던 레인보우가 이번에는 스크린을 통해 월드스타 김윤진과 만나는 영광을 얻었다.
 

레인보우는 내년 1월 6일 개봉하는 김윤진, 박해일 주연의 영화 ‘심장이 뛴다’ 에 극 중 김윤진의 딸이 가장 좋아하는 아이돌 가수로 깜짝 출연한다.

 
영화 ‘심장이 뛴다’ 는 심장이식만이 딸을 살리는 유일한 방법이라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엄마 김윤진의 애절한 모성애와 뇌사상태에 빠진 어머니를 꼭 살리고 싶은 양아치 아들 박해일과의 숨막히는 대결을 긴장감 넘치는 연기로 관객들의 심장도 함께 뛰게 할 새해 첫 영화로서 벌써부터 영화 팬들의 많은 관심과 기대를 불러 모으고 있다.
 

이에 레인보우 역시 ‘드라마 “대물” 에 이어 두 번째로 도전하는 연기이고, 당시 대 선배이자 연기파 배우 고현정, 권상우 와 함께 한 것만으로도 촬영 내내 영광이라고 생각했었는데 이번엔 월드스타인 김윤진과 국민배우 박해일 등과 함께 할 수 있는 첫 스크린 도전이라 너무 설레고 정말 또 한번 큰 영광이었다’ 며 ‘또한, 선배님들이 저희와 얘기하실 때는 옆집 언니, 오빠처럼 편하게 대해주시다가 연기하실 때 만큼은 정말 카리스마가 넘치고 맡은 배역에 집중하시는 모습들이 너무 대단하고 존경스러웠고 이번 영화 정말 기대해도 좋을 것’ 이라고 촬영 당시의 분위기를 회상하며 벅찬 소감을 밝혔다.
 

한편, 두 번째 디지털 싱글 앨범MACH[마하] 의 활동을 마무리 한 레인보우는 현재 재충전의 시간을 가지면서 멤버 개인활동에 주력하며 다음 앨범작업에 한창이다.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