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루를 보는 뉴스! NAC미디어 - 뉴스 애니한닷컴 / webmaster@nacpress.com ] 대한민국을 사로잡은 전설의 아이콘 ‘영구’가 돌아왔다. 12월 30일 개봉하는 심형래 감독의 새 작품 <라스트 갓파더>(감독/주연:심형래, 제공/배급:CJ엔터테인먼트㈜, 제작: 영구아트)로 다시 만나게 된 영구는 대한민국 대표 코믹 캐릭터의 자격으로 할리우드 공략에 나선다.


최초로 공개된 스틸에서 확인할 수 있듯이 2010년 한껏 업그레이드된 모습으로 돌아오는 영구의 반가운 컴백은 벌써부터 많은 팬들의 가슴을 설레게 하고 있다.


'영구’는 1986년 코미디 프로그램의 한 코너로 인기 드라마를 패러디해 처음 등장해 폭발적인 신드롬을 일으키고 지금까지도 많은 예능 프로그램에서 회자되는 등 무려 20년간 여전히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는 명실상부 대한민국 국가대표 코믹 캐릭터이다. 특히 1989년 영구가 주인공으로 등장한 첫 영화 <영구와 땡칠이>는 당시 비공식 집계 270만 명 관객돌파라는 센세이션한 흥행돌풍을 몰아쳤고, 이어진 총 19편의 시리즈는 심형래를 비롯 유재석, 박미선 등 당대 인기 개그맨이 거쳐야 하는 필수 코스였다.


그야말로 폭발적인 인기로 전국민, 전 세대의 사랑을 독차지한 영구가 2010년 <라스트 갓파더>를 통해 한층 업그레이드되어 돌아왔다. 가장 가까운 곳에서 함께한 어린 시절 최고의 친구였고, 어른이 되어서도 특별한 감흥을 선사하며 전 세대를 하나로 아우르는 영구가 2010년에 걸맞게 글로벌 프로젝트로 사이즈를 키웠다. 새롭게 등장한 영구는 덜 생긴 외모와 덜 떨어지는 행동을 일삼는 마피아 대부의 숨겨진 아들로 등장해 할리우드 공략에 나선다.


1950년대 뉴욕을 재현한 장대한 스케일과 만국 공통어 웃음을 통해 세계를 사로잡는 영구의 활약은 국경을 넘어 그 어디에서건 돋보이는 영구의 ‘미친 존재감’을 확인시켜 줄 것이다. 특히 심형래 감독은 이번 작품에서 연출과 주연을 맡아 그간 감독으로서 다져진 연출력과 열정은 물론 코미디 장르라는 장점을 십분 활용, 한국 코미디계 대부로서의 진가를 발휘했다. 대한민국 대표 코믹 캐릭터 영구의 귀환은 개봉 소식만으로도 관객들의 관심을 고조시키고 있기 때문에 이번 스틸 공개로 또 다시 최고의 화제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전설의 아이콘 ‘영구’의 귀환으로 주목 받는 <라스트 갓파더>는 대부의 숨겨진 아들 영구가 뉴욕에서 펼치는 상상초월 활약상을 그린 글로벌 휴먼 코미디. <저수지의 개들><펄프 픽션>의 명배우 하비 케이틀을 비롯해 <킥 애스> 마이클 리스폴리, <그는 당신에게 반하지 않았다> 조슬린 도나휴 등 할리우드 배우들이 안정된 연기력을 선사한다.


아카데미 후보에 오른 각본가 콤비가 시나리오 작업에 참여했고, <황혼에서 새벽까지><조로> 시리즈의 세실리아 몬티엘 미술, <덤 앤 더머><메리에겐 뭔가 특별한 것이 있다>의 마크 얼윈 촬영 등 할리우드 최고 스탭진이 함께했다. 12월 30일 개봉해 전 세대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다.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