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AC미디어 한수민 기자 / soomin@nacpress.com ] 인간의 진화하는 욕망을 다룬 MBC 새 월화드라마 「리플리」(극본 김선영, 연출 최이섭)의 메인 포스터가 공개됐다.


16일(월) 공개된「리플리」메인 포스터는 검은 정장으로 차려입은 20여명의 보조출연자들 속에 뒤섞여 정지한 듯 서 있는 네 주인공들을 통해 자아분열적인 현대인들의 모습을 표현했다. 특히 네 주인공들을 제외한 보조출연자들은 특수 제작된 하얀 가면으로 얼굴을 가려 표정을 읽을 수 없고, 속을 알 수 없는 현대인들의 이중적인 모습을 상징적으로 담았다.


개성이 드러나지 않는 검은 정장으로 맞춰 입고 현장에 나타난 네 명의 주인공들은 각자 자신만의 캐릭터를 표현하며 하나하나의 존재감을 확실히 했다.


이다해는 강렬한 시선으로 화면을 응시하며 자신만의 방식으로 세상을 헤쳐 나가는 강한 여자 미리의 매력을 십분 발휘했으며, 엘리트 호텔리어 장명훈 역의 김승우는 자신의 감정조차 냉철한 이성으로 컨트롤할 수 있다고 자신하는 명훈의 심경을 담아 당당하면서도 외로운 내면을 표현했다.


박유천은 성공만을 위해 달리는 명훈과는 달리 자신만의 가치관으로 성공을 꿈꾸는 자유분방한 청년 유타카 역을 맡아 군중 속에서도 주변을 환하게 만드는 존재감으로 빛을 냈다. 미리에게 자신의 신분과 학력을 위조당하며 변화하는 희주 역의 강혜정은 특유의 밝음으로 그로테스크한 촬영 콘셉트에서도 톡톡 튀는 자신만의 매력을 어필했다.


4명의 주인공들의 끼 넘치는 포스터 촬영을 지켜보던 현장 스태프들은 “다소 어려울 수 있는 촬영 콘셉트가 사진을 보니 한 번에 이해된다”고 평하며 화면을 압도하는 네 배우의 열연에 박수를 보냈다. 


경제와 문화 패션 시장을 주도하는 21세기 도심의 호텔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현대인들의 일과 사랑을 다룬 「리플리」는 화려한 성공과 실패 속에 감춰진 인간들의 욕망과 사랑을 감각적인 영상으로 담아낸 전통 멜로드라마. 사회적 성공, 재력, 사랑 등 인간이라면 누구나 가지고 있는 욕망에 대해 생각해 보고 그 정당성과 진실에 대해 묻는 새 월화「리플리」는 5월 30일(월) 밤 9시 55분 첫방송 된다. (사진=MBC)

 


NAC미디어 한수민 기자 / soomin@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