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인기뉴스



촬영장 배우들과 스태프들을 위해 손수 간식 사들고 촬영장 방문
오랜만의 재회에 선배 연기자들과 담소를 나누며 즐거운 시간 보내


[ 하루를 보는 뉴스! NAC미디어 - 뉴스 애니한닷컴 / webmaster@nacpress.com ] SBS 창사 20주년 대기획 <자이언트>에서 ‘이성모’의 아역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안방극장의 시선을 사로잡았던 신예 김수현이 후반부 촬영이 한창인 <자이언트> 팀 응원을 위해 촬영장을 찾았다.
 

지난 14일, 서울의 한 <자이언트> 촬영장을 찾은 김수현은 연일 이어지는 고된 촬영으로 지친 배우들과 스태프들을 위해 늦은 밤 손수 간식을 사들고 촬영장을 방문해 새벽까지 머물며 선배 연기자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특히 이범수, 박진희 등의 선배 연기자와 연출을 맡은 유인식 감독을 비롯한 현장 스태프들은 빡빡한 촬영 스케줄 틈틈이 시간을 내 담소의 시간을 갖는 등 김수현을 챙기는 자상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날 촬영 관계자는 “김수현의 예고 없는 등장에 배우들이 깜짝 놀라며 반가움을 표시했다”면서  “8부 촬영 이후 오랜만에 촬영장에서 만난 것이라 함께 연기했던 많은 선배 연기자들의 반가움이 더 컸던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했다.


김수현은 SBS 월화 드라마 <자이언트>의 1~8회 아역시기를 이끄는 맏형 ‘이성모’를 연기, 나이답지 않은 집중력과 카리스마 있는 연기로 “명품아역” 찬사를 이끌어냈다. 지난 해 <크리스마스에 눈이 올까요?>, <아버지의 집>, 최근 <자이언트> 까지 인상 깊은 연기를 선보인 김수현은 시청자들은 물론이고 드라마와 영화, 광고 업계 관계자들로부터 큰 주목을 받으며 한류를 이끌어 갈 차세대 스타로 점쳐지고 있다.


김수현은 현재 신중하게 차기작을 검토 중이며, 작품 확정 이후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