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AC미디어 한수민 기자 / soomin@nacpress.com ] 박유천은 6일 방송될 MBC 월화극 ‘미스 리플리’(극본 김선영, 연출 최이섭/제작 커튼콜미디어,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3회 방송분에서 고급스러운 턱시도를 차려입고 재벌2세의 ‘연미복’ 포스를 흠뻑 드러낸다.


극 중 송유현(박유천)은 세계 도처에 리조트를 소유하고 있는 몬도리조트 그룹의 후계자. 몬도리조트 그룹 회장 송인수(장용)와 어머니 이화(최명길)와 함께 호텔 ‘a’에서 열리는 만찬파티에 참석한 송유현은 파티에 어울리는 턱시도 차림으로 만찬장을 찾는다.


박유천은 단지 턱시도만 입었을 뿐인데도, 일반 수트 차림이었을 때와는 사뭇 다른 재벌 2세의 카리스마를 펼쳐내며 역시 ‘최상 간지’임을 입증했다. 송유현의 캐릭터를 완성하기 위해 말끔하고 단정한 수트 차림의 모습을 주로 했던 박유천은 허리선이 깔끔하게 처리된 검정 턱시도에 검정 보타이(bow tie)를 매치해 센스 있는 모습을 잘 드러냈다.


또한 ‘직각 어깨’라고 일컬어지는 박유천의 넓은 어깨는 턱시도의 슬림한 핏을 한층 더욱 돋보이게 만들었다. 완벽한 옷맵시를 선보이는 박유천으로 인해 촬영장 여성스태프들의 마음이 뒤흔들렸다는 귀띔이다.


특히 박유천은 모든 사람들에게 예의바르게 인사를 잘 하는 것은 물론, 쉬는 시간 틈틈이 촬영 스태프들과 스스럼없는 대화를 나누는 등 촬영장의 분위기메이커로 활약 중이라는 후문. 박유천의 평소 모습은 ‘어떤 것 하나 빠지지 않는’ 재벌 2세 송유현의 모습과 100%빙의된 것처럼 판박이라는 촬영관계자들의 전언이다.


제작사 측은 “박유천은 모든 것들을 완벽하게 갖춘 재벌 2세 송유현을 맡아 열연을 펼쳐내고 있다”며 “박유천은 단순히 잘생기고 돈 많은 것뿐만 아니라 매너 면에서도 최고를 자랑하는 다양한 매력을 가진 송유현을 100% 소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스 리플리’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55분 방송된다. (사진=MBC)

 


NAC미디어 한수민 기자 / soomin@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