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AC미디어 한수민 기자 / soomin@nacpress.com ] ‘미스 리플리’ 박유천과 강혜정이 ‘유쾌․발랄․상큼․화창’ 야구장데이트를 선보인다.


오는 5월 30일 첫 방송될 MBC 새 월화극 ‘미스 리플리’(극본 김선영, 연출 최이섭/ 제작 커튼콜미디어, 씨제스 엔터테인먼트)에서 박유천은 외모, 능력, 배경을 모두 갖춘 이 시대 최고의 ‘프린스 차밍’ 송유현 역을, 강혜정은 이다해와 같은 고아원 출신으로 순수하고 깨끗한 감성을 지닌 나희주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쳐내고 있다.


극 중 송유현(박유천)과 나희주(강혜정)는 호텔 ‘a’에서 우연한 계기로 마주치게 된 사이. 심지어 송유현의 단짝친구 하철진(이상엽)과 나희주가 사촌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며 두 사람은 친밀한 관계가 된다.


나희주가 장미리(이다해)를 데리고, 송유현은 하철진을 데리고 와 야구경기를 보기로 약속하게 되면서 야구장에서 만나기로 한 상황. 하지만 장미리와 하철진이 모두 부득이한 사정으로 약속을 취소하게 되면서 송유현과 나희주 두 사람만 야구경기를 관람하게 된다.


지난 3일 목동 야구장에서 진행된 이날 촬영은 실제 넥센 히어로즈와 기아 타이거즈의 경기가 있던 상황. 박유천과 강혜정의 실감나는 응원모습을 위해 경기가 시작되기 바로 직전까지 촬영이 진행됐다. 두 사람은 홈구장이 목동야구장인 넥센 히어로즈의 응원용 막대풍선을 손에 들고는 열광하며 야구 경기에 흠뻑 빠진 모습을 선보이는 등 산뜻한 야구장 데이트 장면을 연출해냈다.


특히 박유천과 강혜정은 넥센 히어로즈 치어리더가 앞에서 선보이는 응원동작들을 하나하나 따라하는 등 마치 어린아이들처럼 신나했다는 후문. 응원가에 맞춰 차근차근 동작을 배워나가던 두 사람은 함께 소리를 지르며 환호하는가 하면, 발을 동동 구르며 기뻐하는 모습 등을 자연스럽게 표현해냈다.


무엇보다 평소 야구 경기를 관람하는 것을 좋아한다는 박유천과 강혜정은 야구장에 와 있다는 사실 자체만으로도 즐겁고 기쁜 경험이라며 촬영 내내 함박웃음을 지었다는 귀띔이다.


제작사 측은 “이번 야구장 장면은 응원을 하고 있는 박유천, 강혜정의 모습을 생동감 있게 촬영하기 위해 실제 치어리더에게 응원을 배우며 촬영을 진행했다”며 “야구경기 보는 것을 좋아한다는 두 사람 때문에 더욱 열광적으로 응원하는 모습이  제대로 표현됐다”고 전했다.


한편 ‘미스 리플리’는 한 여자가 뜻하지 않게 던진 거짓말이 또 다른 거짓말을 낳으면서, 끊임없는 거짓말의 수렁에 빠지게 되고 결국 거짓말 때문에 모든 것을 물거품처럼 잃게 될 위기에 처하게 되는 내용이다. 또한 탐욕스런 욕망을 가진 이 여자를 사랑하게 된 두 남자가 사랑과 파멸의 사이에서 갈등과 화해를 하게 되는 정통 멜로물이다.


'짝패' 후속으로 오는 5월 30일 오후 9시 55분 첫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MBC)

 


NAC미디어 한수민 기자 / soomin@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